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30일 09시 58분 KST

“'아미'는 우리의 최대 약점" : 방탄소년단이 팬을 향해 드러낸 진심 어린 마음

“내 못난 부분도 다 사랑해주고 아껴주는 사람들" - 뷔

KBS 2TV
KBS 2TV 'Let's BTS' 방송 캡처

방탄소년단이 팬덤 ‘아미’를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

29일 방송된 KBS 2TV 스페셜 토크쇼 ‘Let’s BTS’에서 방탄소년단은 ‘아미’를 떠올리며 각자의 단어로 표현했다. 

방탄소년단 키워드 히스토리에서 ‘아미‘라는 단어가 보이자 뷔는 “아미는 ‘둘도 없는 친구’다. 내 못난 부분도 다 사랑해주고 아껴주는 사람들이기에 정말 소중한 친구다”라고 털어놨다. 진은 “아미가 저희 앞길을 밝혀주면서 우리가 걸음마도 떼고 잘 나아가지 않았나 싶다”며 “‘빛’이라고 생각한다”고 고백했다.

제이홉은 ‘아킬레스건’이라고 했다. 그는 “내가 걸을 수 있게 지탱해주는 유일한 힘이다. 중요한 힘이자 원동력”이라며 깊은 뜻을 전했다. 리더 RM은 크게 공감했다. 이어 그는 “아미가 우리의 최대 약점이다. 아미가 없으면 우리도 없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뷔는 ‘보라해‘의 의미도 전했다. ‘보라해‘는 아미들 사이에서 통용되는 말로 뷔가 만든 말이다. 그는 “인생이 무지개라고 했을 때 보라색이 마지막이다. ‘마지막까지 아껴주고 믿고 좋아해주고 사랑해주자’라는 뜻이다”라며 “처음엔 그냥 던진 말이었는데 이렇게 크게 될 줄 몰랐다”고 털어놨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