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9일 09시 32분 KST

모델 출신 BJ 한미모가 한 영화배우로부터 성매매 알선을 받았다며 고발장을 냈다

이 영화배우는 전 배드민턴 국가대표의 전처로 알려졌다.

한미모 유튜브
BJ 한미모

모델 출신 인터넷 방송 BJ 한미모가 친분이 있던 영화배우 A씨로부터 성매매 알선을 받았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파이낸셜뉴스는 한미모 측이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상습도박 등 혐의로 A씨에 대한 고발장을 28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고 이날 알렸다.

한미모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해율은 고발장에 ”친분이 있는 A씨가 엔터테인먼트 대표 B씨와의 성매매를 알선했지만 거절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이를 보면 A씨는 지난해 9월 한미모에게 ”한 1000만원은 손에 쥐게 해줄게”, ”언니 10억원 정도 들어오거든”이라며 자신이 거주하는 필리핀 마닐라에 찾아와 일을 도울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한미모는 항공권을 마련할 형편이 되지 못했고, A씨는 한미모를 설득하며 같은해 10월 B씨를 소개했지만 이는 성매매 알선이었다는 것이 이들의 입장이다.

보도에 따르면 한미모는 “B씨가 저녁에 자신의 집에 오라는 말에 무시하다시피 하던 저에게 A씨는 ‘너 그사람 왜 소개 시켜준 거라 생각해?’라고 말했다”며 ”항공권까지 대신 지원해주겠다고 하자 자신의 집에 오라는 B씨의 제안을 거절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후 그는 마닐라에서 B씨로부터 성적 학대를 당했고, B씨의 방에서 자신의 의사와 무관하게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한미모는 “A씨와의 카카오톡 대화에서 ‘(제가) 성노예 같아요’라며 당시의 심정을 전달했다”며 ”경제적 상황이 좋지 못해 B씨와 마닐라에 온지라 같이 지낼 수밖에 없었는데, 이를 빌미로 B씨의 강압적 행위를 거부하거나 벗어날 수 없었다”고 했다.

한미모 측은 A씨 혐의를 뒷받침할 증거로 A씨와 B씨의 텔레그램 대화를 검찰에 제출했다.

또 한미모는 A씨가 마닐라에서 상습 도박을 벌였다고도 폭로했다.

해율의 임지석 대표변호사는 ”심각한 충격을 받고 제대로 된 금전적인 수입도 벌지 못한 채 한국으로 들어온 고발인에게 A씨는 자신의 성매매 제안을 합리화했고, 자신의 불법 도박 사실을 누설한 것으로 오해해 고발인에게 지속적인 협박과 폭언을 했다”고 설명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