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2월 20일 10시 50분 KST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국경없는 포차'를 찾아왔다

세계적인 소설가다.

배우 신세경, 박중훈 등이 프랑스 파리에서 운영하는 포장마차에 뜻밖의 손님이 찾아왔다. 

지난 19일 방송된 ‘국경없는 포차‘에서는 ‘개미‘, ‘파피용’ 등을 쓴 소설가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포장마차를 방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포차 크루’는 파리로 출발하기 전 현지에서 만나고 싶은 사람에게 소셜미디어로 메시지를 보냈다. 그중 신세경은 베르나르 베르베르를 포장마차로 초대했다. 

CJ ENM

베르나르가 실제로 포차를 찾아오자 그의 엄청난 팬인 신세경은 물론 마침 그의 신작을 읽고 있던 이이경도 안절부절못했다. 그런 그들에게 베르나르는 ”안녕하세요”라며 한국어로 인사를 건넸다. 그가 이날 선택한 메뉴는 두부김치와 소주였다. 

베르나르는 이날 “92년도에 ‘개미’라는 책이 나오고 나서부터는 적어도 2년에 한 번정도는 (한국에) 갔던 것 같다”며 ”(한국은) 제게 또 하나의 고향 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와 ‘포차 크루’의 만남을 아래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한편, ‘국경없는 포차‘는 파리 에펠탑 인근에 포장마차를 열고 현지인들에게 한국의 ‘맛과 정’을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밤 11시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