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4년 10월 20일 12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2월 20일 14시 12분 KST

'미생'이 다시 말을 걸었다

tvN

수많은 사람들이 울고 웃었다고 했다. 마치 자신의 친구라도 만난 것처럼, 오랜 대화라도 나눈 사람처럼, <미생>을 말했다. <미생>은 그렇게 말을 걸었다. 그리고 지금도 말을 걸고 있다.

택시에서 스마트폰으로 <미생>을 보다가 울컥했다. 눈물을 훔치니 택시 기사가 사연을 물었단다. 말해봤자 알겠나 싶었지만 <미생>이란 만화를 보다가 감정이 북받쳐서 그랬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러자 택시 기사가 '허허!' 웃더니 물었단다. "아니, 그 <미생>이란 만화가 대체 뭐요? 얼마 전에 한 여자도 뒤에서 갑자기 펑펑 우는 거야! 그래서 뭔 일 있냐고 물었더니 아, 글쎄 그 <미생>인가 뭔가를 봤다네? 아니, 그게 뭔데 그리 울어?" 친구의 소주잔을 채우면서 전해들은 경험담이다. <미생>이 연재된 포털사이트의 댓글 게시판엔 이 같은 사연이 차고 넘친다. 저마다 자신의 삶에 대한 넋두리를 쏟아낸다. 자신의 이야기 혹은 주변의 이야기를 한다. <미생>을 본 사람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미생>을 통해서 자기 자신을 본다.

<미생>을 다시 봤다. TV로 봤다. 잘 알다시피 윤태호 작가의 웹툰 <미생>이 드라마로 만들어진 덕분이다. 드라마는 웹툰과 조금 달라진 거 같다. 하지만 조금 더 현실성이 극대화된 인상이기도 하고, 만화와 다른 드라마의 형식성을 통해서 발휘할 수 있는 새로운 장기가 덧붙여져서 웹툰과는 또 다른 감상적 차별성이 확보되는 인상이다. 이름은 같지만 인상이 사뭇 달라진 캐릭터들의 낯선 얼굴에서도 낯익은 정체성이 발견된다. 1화뿐이지만 마음을 건드리는 순간들이 적지 않았다. 다만 울컥하기 보단 뜨겁고 단단해지는 느낌이었다. 2화는 조금 울컥했다. 원작에 비해 극적인 갈등을 도드라지게 만든 드라마의 각색이 종종 걸리는 인상이긴 하지만 필연적으로 웹툰과 차이를 둘 수밖에 없는 극화의 형식성 안에서 원작의 진가를 은근히 잘 살리고 있다. 마음에 든다. 좀 더 잘 됐으면 좋겠다.

윤태호 작가의 <미생>은 어느 실패자로부터 시작되는 이야기다. 어린 시절, 바둑에 재능이 있다는 이야기에 바둑연수생이 된 장그래는 입단에 실패한 뒤 7년 만에 프로바둑기사라는 꿈에서 이탈한다. 낙오한다. 돌을 던진다. 신동이란 소리를 들었던 소년이 고졸의 낙오자가 돼서 사회로 나온다. 바둑판에서 추방된다. '열심히 안한 것은 아니지만, 열심히 안해서인 걸로 생각하겠다.' 아픈 말로 자신을 누른다. 스스로를 합리화시킬 만한 핑계는 많지만 그 핑계마저 자신을 찌르는 일이니 차라리 스스로를 짓누른다. 실패에서 시작되는 이야기란 대부분 성공으로 역전되는 희망의 송가로 귀결된다. <미생>도 희망을 찾는 작품이다. 하지만 '성공'에 관한 드라마는 아닌 것 같다.

어머니의 지인을 통해서 대기업 인턴사원으로 입사한 장그래는 2년 간의 계약직 사원 근무 끝에 정직원이 되지 못한다. 그가 무능력해서가 아니다. 고졸이기 때문이다. 그가 머물렀던 조직의 규격에 맞지 않기 때문이다. 장그래가 회사에 적응하고,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일 때, 독자들은 뜨거워졌다. '이만하면 장그래도 정직원 자격이 있네! 정직원 되겠네!' 응원했다. 희망을 품었다. 하지만 윤태호 작가는 단순히 이상에 영합하지 않았다. 되레 현실을 직시했다. 장그래는 '정직원이 되기 힘들 것'이라고 못박았다. 그리고 말했다. "작품이 리얼리티만을 담아야 되는 건 아니지만 지나치게 현실을 무시하는 것도 기만이다. 특히 <미생>이 많은 지지를 얻은 건 독자들이 당면한 실질적인 고민을 대변했기 때문인데 장그래가 정사원이 되면 그걸 무시하는 게 아닐까 싶었다." 그렇게 독자에게 말을 건다. 뜨겁기만 한 빈말보단 차가운 척 따뜻하게, 정말로.

<미생>이 그리는 건 이 사회의 전형적인 관료제다. 겉으로 보기엔 언뜻 비합리적이고 낭비적인 듯하지만 오랫동안 유지된 체계와 질서의 합의와 균형이란 결코 무시할 수 없는 것이다. 그 맹점을 지적하고 질타하기 보단 그것이 합리화되고 안착할 수 있는 배경을 살핀다. 그 끝엔 언제나 사람이 있다. 모든 것이 사람에서 시작돼 사람으로 끝나기 때문이다. 사람을 얻고, 사람을 쓰고, 사람을 통해서 계획이 수립되고, 정책이 시행되고, 결과가 완성된다. 제도가 완전해도 사람은 불완전하고, 결국 체계도 불완전해진다. 오류가 발생한다. 오류를 막기 위해서 제도는 보완되고 방파제처럼 강건해진다. 예외란 좀처럼 사용하기 힘든 단어다.

"이대로 하면 정직원이 될 수 있나요?"라고 묻는 장그래에게 직속 상사는 답한다. "안 될 거다." 이유란 이렇다. "세상은 원래 불완전한 거니까." 불공평이나 불평등이 아닌 불완전함. 본래 세상이 불공평하다는 말은 절망이다. 하지만 세상이 불완전하다는 말은 희망이다. 단지 그곳이 당신의 세상이 아닐 뿐이란 말이니까. 거기서 다시 <미생>은 말을 건다. 장그래에게 어쩌면 당신에게. '지금의 회사만이 당신의 전부는 아닐 거야.' 장그래가 속한 영업 3팀은 대단히 이상적인 팀이다. 직속 팀장인 오차장은 "일은 뺏겨도 사람은 안 뺏겨"라고 말하는 사람이다. 직위에 따라 역할을 수행하고 부조리가 없으며 체계가 원활하다. 서로를 존중한다. 홀로 작은 바둑판 위에 집을 짓고 부수던 장그래는 사회로 나와 바둑알 같은 존재가 돼서 스스로를 구축한다. 자신과 함께 집이 되는 바둑돌들을 마주한다. 기대고, 부딪히고, 마주본다. 사람을 얻는다. 세상을 익힌다. 삶을 내다본다.

<미생>의 끝, 정확하게 1부의 끝에서 장그래는 다시 자리를 찾는다. 불완전한 세상을 가르쳤던 오차장이 둔 포석에 합류한다. 미생이 모인다. 완생을 꿈꾼다. 2부는 거기서 시작된다. 바둑연수생을 포기하고 기원에서 나오던 장그래와 계약직 만료 메시지를 받고 회사에서 나오는 장그래는 이미 다른 사람이다. 패배감이 사라졌다. 더 이상 스스로를 짓누르지 않는다. 그것이 패배만은 아님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내 인프라는 나 자신이었다." 단단하게 여문 장그래를 지켜본 당신도 어쩌면 성장했다. 깨달았다. 결코 자신의 것이 될 수 없는 것을 희망이라고 품었을 때 현실은 가혹해진다. 자신이 일어설 수 있는 세상을 찾아야 한다. 정확한 대안까진 아니라도 자신이 설 수 있는 세상을 찾아갈 수 있다는 용기를 거머쥘 수 있을 때 현실은 생생해진다. 깨달아야 한다. 꼭 승리하지 않아도 된다. 다만 패배하진 않았으면 좋겠다. 그래야 살 수 있다. 살아야 한다. 그래야 꿈꿀 수 있다.

* ELLE KOREA 2013년 9월호에 썼던 글을 재편집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