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6년 07월 07일 14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7월 08일 14시 12분 KST

야근을 계속해주면 업무시간인 줄 안다

2016-07-07-1467879070-5526960-1.jpg

누구 장단에 맞춰 춤을 추라는 겨?


2016-07-07-1467879420-444341-2.jpg

머시 중헌디!


2016-07-07-1467879828-4016868-3.jpg

보자 보자 하니까 보자기로 아나!


2016-07-07-1467879887-1981134-4.jpg

사람이 정도라는 게 있지, 너무한 거 아니니?


2016-07-07-1467879959-863858-5.jpg

구관이 명관


* 위 내용은 필자의 책 <회의하는 회사원>(경향미디어, 2016)의 내용 중 일부입니다.

매일같이 회의에 참석하며

매일같이 회의에 젖어드는...

대한민국 회사원들의 애환을 글로 적어봅니다.

페이스북 링크: www.fb.com/whoesaw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