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6년 02월 03일 09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3일 14시 12분 KST

박근혜와 한국 정치의 한심한 수준

내가 정말 한심하게 생각하는 건 대한민국의 정치 수준이 너무나 저열하고 유치한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사실이다. 고령화, 양극화, 성장동력, 남북 문제 등 대한민국이 해결해야 할 현안들이 얼마나 많은데, 그리고 그 현안들 가운데 어느 것 하나 해결이 쉬운 것이 없는데 고작 난을 받니 마니, 상가에 조화를 보내니 마니, 눈길을 주니 마니, 몇 초간 대화를 나누었느니 마니 하는 따위의 가십성 주제가 미디어와 시민들의 눈을 사로잡는다는 말인가? 대한민국의 처지가 그리 한가하고 태평한가?

연합뉴스

난(蘭)이 고생이다. 도대체 난이 무슨 죄가 있어 중간에서 수난을 당한단 말인가? 박근혜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김종인 더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보낸 난은 세 번이나 거절당하다가 마침내 청와대에 접수됐다.

정무수석실이 난 수령을 세 차례나 거절했다는 소식을 접한 박 대통령이 대노했고 난을 접수하라고 지시를 해 정무수석실이 난을 받았다는 것이 청와대의 해명이다. 사실일까? 그간 박 대통령이 일관되게 보인 행태를 보면 청와대의 해명이 그닥 미덥지는 않다. (박근혜 대통령의 '뒤끝 작렬' 5가지 장면)

내가 정말 한심하게 생각하는 건 대한민국의 정치 수준이 너무나 저열하고 유치한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사실이다. 고령화, 양극화, 성장동력, 남북 문제 등 대한민국이 해결해야 할 현안들이 얼마나 많은데, 그리고 그 현안들 가운데 어느 것 하나 해결이 쉬운 것이 없는데 고작 난을 받니 마니, 상가에 조화를 보내니 마니, 눈길을 주니 마니, 몇 초간 대화를 나누었느니 마니 하는 따위의 가십성 주제가 미디어와 시민들의 눈을 사로잡는다는 말인가? 대한민국의 처지가 그리 한가하고 태평한가?

대한민국은 왕정이 아니고 청와대는 궁정이 아니다. 박 대통령 집권 이후에 벌어진 많은 일들은 절대왕정 시대 궁중에서 일어날 법한, 정말 하잘 것 없는 일들 투성이다. 레이저빔과 뒤끝과 변덕을 정치로 생각하는 대통령을 둔 대한민국의 2년이 근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