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5년 08월 07일 12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8월 07일 14시 12분 KST

모유에서 환경호르몬 덜 나오게 하는 법

gettyimagesbank

모유를 먹는 신생아의 8%가 환경호르몬(내분비계장애추정물질)의 일종인 DEHP(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를 하루 섭취제한량 이상 먹는다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DEHP는 장난감 등 플라스틱 제품을 유연하게 하는 가소제로, 프탈레이트의 일종이다. 대표적인 환경호르몬이면서 암ㆍ생식기능 장애 등을 초래하는 물질로 알려졌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최경호 교수팀은 지난 2012년 4∼8월 서울 등 전국 4개 도시 5개 대학병원에서 분만한 지 1개월 된 산모 62명의 모유에서 환경호르몬 물질을 분석한 뒤 최근 국제 학술지(Science of the Total Environment)에 발표했다.

신생아가 모유를 통해 매일 섭취하는 DEHP의 양은 아이의 체중 ㎏당 0.91∼6.52㎍ 수준이었다. 이를 통해 엄마 젖을 먹는 62명의 신생아 가운데 5명이 DEHP를 하루 섭취제한량 이상 섭취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하지만 이번 연구결과를 아이에게 모유를 먹이지 말아야 한다는 경고로 받아들여선 안 된다고 연구팀은 강조한다.

산모가 PC(폴리카보네이트) 소재의 플라스틱 용기 사용을 되도록 삼가고 랩 등 1회용 식품포장과 전자레인지를 이용한 조리를 줄이면 모유 내 DEHP 등 프탈레이트 함량을 대폭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 2007년 금산사 템플 스테이(사찰 체험)에 참가한 성인 25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4박5일간의 사찰음식 섭취 후 체내 프탈레이트가 급감했다는 사실도 참고할 만하다.

프탈레이트의 유해성이 알려지면서 우리 정부는 식품 용기에서 프탈레이트 사용을 금지했다. 프탈레이트 등 환경호르몬 의심물질의 안전성 문제가 부각되자 최근 미래창조과학부는 환경호르몬 대체물질 개발에 나섰다. 미래부 지원을 받은 '환경호르몬 대체물질 개발 사업단'(단장 한양대 생명과학부 계명찬 교수)도 최근 시동을 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