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설' 전 검사 94세 노모에게 신분을 속여 접근한 뒤 악의적 오보를 냈다는 입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