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6년 03월 07일 09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3월 08일 14시 12분 KST

강아지 고양이 배변 실수 제대로 치우고 있나요?

소변은 닦아내면 사라지는 수분이 아니다. 그 안에는 체내에서 배출된 요소, 무기질, 아미노산 등 섭취한 음식과 환경, 건강 상태 등에 따라 세정제로는 제거가 되지 않는 성분들이 포함되어 있으며 우리는 눈으로 볼 수 없지만 반려동물에게는 화장실로 사용한 표시가 그대로 눈으로 (사실은 코로) 보인다. 그래서 여러분이 열심히 청소하고 깨끗해졌다고 기뻐할 때 우리 강아지와 고양이는 화장실을 깨끗이 청소해놓았다고 기뻐한다.

Gettyimage/이매진스

강아지나 고양이가 실내에서 실수로 배변을 하는 경우 대부분의 가정에서 락스로 닦거나 휴지나 물걸레로 치우거나 청소용 세정제로 해결한다.

깨끗해 보인다.

우리 눈에는......

2016-03-03-1456969542-4417118-plasticbucketforscrubbingtiles725x482.jpg

세정제로 깨끗이 청소한 자리가 강아지나 고양이의 눈에는 이렇게 보인다.

2016-03-03-1456969609-8015163-publictoilet548409_960_720.jpg

소변은 닦아내면 사라지는 수분이 아니다. 그 안에는 체내에서 배출된 요소, 무기질, 아미노산 등 섭취한 음식과 환경, 건강 상태 등에 따라 세정제로는 제거가 되지 않는 성분들이 포함되어 있으며 우리는 눈으로 볼 수 없지만 반려동물에게는 화장실로 사용한 표시가 그대로 눈으로 (사실은 코로) 보인다.

그래서 여러분이 열심히 청소하고 깨끗해졌다고 기뻐할 때 우리 강아지와 고양이는 엄마 아빠가 화장실을 깨끗이 청소해놓았다고 기뻐한다.

2016-03-03-1456969787-6561507-Woman_cleaning_toilets.jpg

이제 깨끗한 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겠어...고마워 엄마!

그리고 다시 화장실이 가고 싶을 때 감사한 마음으로 여러분이 깨끗이 청소해 둔 화장실을 이용한다.

강아지 고양이가 배변 실수를 했다면 깨끗이 닦아내는 것으로는 부족하다. (그리고 절대 락스를 사용하지 마라.)

대소변 성분......다시 말해 '화장실 표시'를 제거하기 위해 반드시 효소 클리너로 한 번 더 제거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강아지, 고양이에게 보이는 '화장실 표지판'을 제거하는 작업이다.

효소 클리너는 시중에서 구입하거나 직접 만들어 사용할 수 있다. 효소 클리너를 만드는 방법이나 사용할 수 있는 재료는 다양한데 그중 가장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강아지 고양이가 배변 실수를 했다면

1. 즉시 깨끗이 닦아낸다. 카펫이나 소파 위에 실수를 했다면 마른 걸레로 잘 두드려서 소변 한 방울까지 잘 닦아내야 한다.

2. 온수 1컵 + 식초 1컵 + 베이킹소다 2 큰술을 섞어 스프레이 용기에 담고 잘 섞는다.

3. 배변 실수를 했던 장소 전체에 2번 용액을 고르게 그리고 아낌없이 분사한다.

2016-03-03-1456970062-6200058-402739799_af7e225be2_o.jpg

4. 분사한 용액이 모두 마를 때까지 그대로 둔다. (그동안 반려동물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막아둔다)

5. 용액이 건조되는 과정에서 대소변 성분과 냄새가 분해된다.

6. 완전히 마르고 난 후, 잔여 파우더는 청소기로 흡입하고 깨끗이 닦는다.


- 바닥재가 모노륨인 경우 소변이 모노륨 안으로 흡수되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 표면을 닦는 것으로는 충분히 제거되지 않으므로, 반려동물이 배변 실수를 반복할 확률이 높다. 장기간 실수가 반복된 경우는 아예 바닥재를 교체해야 할 경우도 있다.

- 세 가지 성분을 섞으면 기포가 발생한다. 용액이 끓어 넘쳐서 번거롭다면 실수한 장소에 베이킹 소다를 먼저 골고루 뿌리고, 그 위에 온수와 식초를 섞은 용액을 스프레이하는 방법도 있다.

- 스프레이 용기가 없거나 그마저도 귀찮다면, 세 가지를 섞어서 실수한 장소에 부어도 된다.

- 화장실이 어디 인지 가르쳐주지 않으면, 강아지와 고양이가 스스로 정하게 되어 있다. 교육을 미루다가 그들이 정한 화장실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투덜대지 말기.

- '화장실 팻말'을 떼지 않으면, 계속 배변 장소로 사용한다. 화장실이라고 씌여있으니까!

- 내가 원하지 않는 장소에 배변했다고 화를 낼 것이 아니라, 그럼 도대체 어디가 화장실인지를 알려주는데 공을 들이는 것이 나와 반려동물 모두에게 유익하다.

- 애견카페나 동물병원 실내를 화장실로 사용하는 것은 허용하면서, 거실에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는 강아지, 고양이로서는 납득하기 어렵다.

- 실수를 완벽히 제거하려고 애쓰는 것보다, 실수할 기회를 제거하는 것이 당연히 훨씬 효과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