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yeongha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요청이 나왔다.
한국당은 오는 23일 비례대표 후보를 확정할 예정이다.
최근 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최종 명단에 들지 못한 유영하 변호사
유영하 변호사는 공천도 신청했다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입장문을 공개했다
"황 전 총리가 국정농단의 공범임을 인정한 것" - 더불어민주당
박근혜 전 대통령이 보낸 '옥중 메시지' 성격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순실씨에게 속은 것 같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유영하 변호사의 '중앙일보' 인터뷰에 대해 최순실씨 쪽이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씨의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26일 기자들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36억5000만원을 상납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66)이 헌법재판소 탄핵심판과 삼성 등 뇌물 사건의 변호인이었던 유영하 변호사를 선임했다. 6일 법무부에 따르면 유 변호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