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tyubeu

제작진은 앞서 건후에게 '조회수 치트키'라는 자극적인 자막을 달기도 했다.
유튜브 '도장TV'를 기획하고 촬영하고 편집하고 출연하는 도경완.
오뚜기 사옥에는 함태호 회장의 집무실이 그대로 보존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