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가 다 된 건전지처럼 쓸모없는 사람이 되었다”
손봄향은 별거 부부로 살고 싶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놓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을 위한 특집 방송이다.
조두팔에게 "절대 네 잘못이 아니야"라는 위로가 쏟아지고 있다.
한국 네티즌들의 응원과 더불어 우려를 부른 그의 발언(자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