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전 부인과의 메신저 대화를 지속적으로 공개하고 있던 김동성.
“배터리가 다 된 건전지처럼 쓸모없는 사람이 되었다”
손봄향은 별거 부부로 살고 싶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놓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을 위한 특집 방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