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simin

JTBC ‘썰전’이 다시 상승세를 탔다. 이유는 새 패널 덕.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작가가 지난 1월 합류하자마자 시청률이 오르기 시작했다. 2%대를 기록하던 ‘썰전’은 두 사람이 등장하자마자 3%대로 올라섰다. 전원책과
어제(13일) 총선이 치러진 가운데 JTBC의 '4·13 개표방송 우리의 선택'에는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작가가 패널로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정치 얘기를 하던 중 큰 웃음이 터졌다. 당시의 상황을 정리해보면 이렇다
유시민 작가가 투표 독려를 위해 '로또'를 도입하자는 제안을 했다. 4월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 작가는 로또 도입에 대한 이류를 다음과 같이 들었다. "우리나라에서 투표율을 높이는 제일 효과적인 방법은 투표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주')의 공천을 두고 정의당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이철희 더민주 전략기획본부장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유 전 장관은 지난 14일 팟캐스트 ‘노유진의 정치카페’에서 “정청래
유시민 전 장관이 15일 공개된 정의당 팟캐스트 <노유진의 정치카페>(노회찬/유시민/진중권) '백 투 더 퓨처: 대통령 국회 연설’ 편에서 박 대통령의 이번 '개성공단 전면가동 중단' 조치가 헌법 위반에 해당하며 '야당이
JTBC 썰전의 정치 토론 패널인 전원책 전 국회의원이 새누리당에서 아들들을 공천 주려는 후보들을 향해 '이름을 확 밝히고 싶네'라며 분노를 표출했다. 그는 "김무성 대표로서는 전략적으로 공천하자는 말을 못한다"며 "그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자 작가 유시민이 JTBC 예능 '비정상회담'에 25일 출연했다. 이날의 안건은 "나 자신을 PR하는 게 어려운 나, 비정상인가요?"였고, 유시민은 '역지사지 접근'을 통해 자기 PR을 하는 것이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작가가 합류한 ‘썰전’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14일 방송된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 149회는 4.3%(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광고 제외 기준)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장관과 전원책 변호사가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썰전'에 합류한다고 텐아시아가 11일 단독보도했다. JTBC 측은 11일 텐아시아 측에 "유시민과 전원책이 오늘(11일) 녹화로 ‘썰전’에 합류한다
지난 22일 공개된 팟캐스트 프로그램 '노유진의 정치카페'에서 노회찬 정의당 국회의원이 안철수 신당의 정체에 대한 나름의 분석을 내놨다. 노유진의 정치카페는 노회찬, 유시민, 진중권 씨가 함께하는 팟캐스트 채널이다. 이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