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ro2016

로이터가 전한 사진과 현장의 영상에 따르면 쓰레기가 불탔고 화염병이 오갔다. 유로 스포츠는 에펠 타워의 팬 존에는 약 9만 명가량이 들어갈 수 있지만, 경기가 시작하기 수 시간 전에 이미 가득 찼고, 안으로 들어가지
2016 유럽축구선수권(유로 2016) 결승전의 주인공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나 나니가 아니었다. 포르투갈의 벤치멤버 에데르(29·LOSC릴)가 포르투갈의 승리를 불러왔다. 에데르는 11일(한국시간) 프랑스 생드니의 스타드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6)에서 첫 출전에 4강 진출이라는 역사적인 성적을 기록했던 웨일스 축구대표팀이 금의환향했다. 웨일스 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영국 카디프시티에서 20만 명의 인파가 몰린 가운데 오픈
유로2016의 마지막 그라운드에서는 개최국 프랑스와 12년 만에 결승에 진출한 포르투갈이 맞붙게 됐다. 포르투갈이 웨일스를 꺾었고, 프랑스는 독일을 격파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8일 프랑스는 독일을 2-0으로 격파했다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에서 포르투갈 대표로 출전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오랜만에 활약을 펼쳤다. 호날두는 7일(한국시간) 프랑스 스타드 드 리옹에서 열린 웨일스와 유로 2016 준결승전에서
지난 3일(현지 시각) 프랑스와의 유로2016 8강전에서 패한 후 귀국한 아이슬란드 축구 국가대표팀이 수도 레이캬비크에서 환영 인파를 만났다. 아이슬란드 통신회사 Síminn과 RT가 아이슬란드축구협회가 공개한 영상을
아이슬란드 축구 국가대표팀이 어제 유로 2016에서 탈락하긴 했지만, 첫 출전에 4강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워 파란을 일으키며 모두를 놀라게 한 바 있다. 그러나 아이슬란드가 세계 축구 팬을 깜짝 놀라게 한 게 또 있다
웨일스가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에서 기적의 4강 진출을 이뤄냈다. 웨일스는 2일(한국시간) 프랑스 릴 스타드 피에르 모루아에서 열린 유로 2016 8강전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위의 벨기에에
한 유명 테크노 DJ가 디제잉 중에 축구 경기를 보고 있던 장면이 포착됐다. 독일 출신의 테크노 DJ 스벤 바스는 30년이 넘는 디제잉 경력의 보유자. 최고의 EDM 아티스트에게 수여하는 DJ 어워드를 세 차례나 수상하기도
그는 이 '사타구니 사건' 이후 기자회견에서 "무의식중에 한 행동인데 그렇게 공개될 줄 몰랐다"며 "워낙 경기에 집중하다 보니 그렇게 됐다"고 유감의 뜻을 표했다. 그의 '기이한 습관'은 이전에도 몇 번 포착된 적이
잉글랜드전을 찾은 아이슬란드 원정 팬은 약 3만 명으로 국가인구의 약 9%를 차지한다. 아이슬란드의 한 사업가는 2천300만 크라운(약2억2천만원)을 들여 180인승 전세 비행기를 대절해, 다른 팬들과 원정응원을 떠났다
전체 메이저리거들은 어떨까? 실제 미국 메이저리그 전현직 선수들의 생일을 비교해 보면 1월생이 총 1583명이고, 12월생이 총 1514명이다. 1월생이 조금 많기는 하지만 압도적이지는 않다. 1월생이 12월생보다 유리하다고
그는 이번 유로 2016 예선전을 거치며 열광적인 중계로 국제적인 유명인사로 떠올랐다. 우리는 그가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들을 수는 없지만, 그가 얼마나 기뻤는지 쯤은 충분히 알 수 있다. ABC 뉴스의 번역에 따르면
열렬한 축구 팬을 친구로 두고 있거나 본인이 열혈 팬이라면 알 것이다. 경기의 순간순간마다, 삶에서 느낄 수 있는 모든 감정을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을 말이다. 포더윈은 지난 목요일 열린 '유로2016' 잉글랜드와 웨일즈의
프랑스 당국이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기간 폭력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일부 러시아 축구팬을 추방하기로 했다. AFP 통신은 14일(한국시간) 프랑스 당국이 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 잉글랜드-러시아전이
테러 우려와 파업 사태 속에서 어렵게 막이 오른 프랑스의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가 훌리건들의 폭력 사태로 몸살을 앓고 있다. 프랑스 남부 마르세유에서 현지시간으로 9∼11일 사흘 잇따라 각국 축구팬 간의 폭력으로
우크라이나 정보당국이 오는 10일 프랑스에서 개막하는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전이나 대회 기간 프랑스 전역에서 테러를 자행하려던 프랑스인 1명을 체포했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 RBK 통신 등에
바이글은 지난 5월 14일에 열린 리그 최종전 쾰른 전에서 분데스리가 신기록을 달성했다. 무려 214회의 볼 터치와 198개의 패스 성공 횟수를 기록하며 분데스리가 최다 볼 터치, 최다 패스 성공 기록을 경신했다. 도르트문트 이적 직후, "2군에서나 뛰려고 온 것이 아니다."며 드러낸 강한 자신감은 결코 괜한 것이 아니었다.
코소보 독립을 둘러싸고 감정이 좋지 않은 세르비아와 알바니아가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예선전 경기에서 난투극을 벌이며 양쪽이 모두 격앙돼 있다. 세르비아와 알바니아는 유로 2016년 예선전 I조에 편성돼 14일
작은 월드컵으로 불리는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6)가 대장정에 들어간다. 유로2016의 예선 조별리그는 이달 7일부터 내년 10월 13일까지 A매치 데이에 진행된다. 개최국인 프랑스를 제외한 UEFA 회원 53개국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