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yeongchan

인공지능은 정말 가치중립적일까?
포털 사이트 뉴스 편집권 개입을 시사한 문자였다.
윤영찬 의원은 네이버 부사장 출신으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냈다.
윤영찬, 최우규는 진중권의 말을 반박하고 나섰다.
”페미니즘 교육은 체계적인 인권 교육과 통합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국회 표결이 있던 21일,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초록색' 넥타이를 매고 청와대 춘추관에 등장한 바 있다. 그는 임명동의안 가결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밝혔다. 이어 넥타이를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초록색' 넥타이를 메고 춘추관 브리핑에 나섰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것을 설명하는 자리였다. 다분히 국민의당의 색깔인 초록색을 의식한 행보였다. 가결과 부결의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는 예고됐던 것처럼 '각본 없는'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질의응답은 문 대통령이 약 5분 동안 모두발언을 마친 뒤 곧바로 진행됐다. 진행을 맡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대통령과
청와대가 공식 소셜미디어 채널에 '국민소통?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라는 기획 영상을 소개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한 이 영상의 첫 번째 출연자는 바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 그는 청와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