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seokyeol-geomchalchongjang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압도적인 응답률을 기록했다.
“검찰개혁 완수하자” “공수처 설치 완수하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윤중천씨는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스폰서였던 인물이다
검찰 측은 이를 부인했다.
지난 27일에 이어 두 번째 입장 발표다
‘익성’에 윤석열 검찰총장 가족이 연루됐다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다.
‘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총장을 처벌해 달라’는 청원에 44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검찰은 아직까지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앞서 최순실이 딸 정유라에 보낸 편지가 공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