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ri

유전자 조작 신생아의 탄생을 주도했다고 주장한 중국 과학자 허젠쿠이의 행방이 묘연하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허젠쿠이는 지난주 홍콩에서 열린 국제 학술회의에서 ”쌍둥이
세월호 참사 이후 희생자를 애도하는 글을 자주 볼 수 있었다. 그중 몹시 불편했던 글이 오래 남았다. 매우 따뜻한 마음과 정의감이 엿보이는 글이지만 왜 불편함을 줄까 생각했다. 글쓴이는 유가족과 자신을 동일시했다. 애도하는
공격의 방식과 총량은 상호간에 어느 정도 비슷해야 한다. 한쪽에서 확성기로 욕을 했다고 해서 한쪽에서 총을 쏘면 안 되는 것이다. 수많은 이들이 몰려들어서 하는 저주와 비난은, 욕보다는 총에 가깝다고 나는 생각한다. 나는 '과잉 윤리'가 '비윤리'보다 더 악하다고 생각한다. 역사적으로 무리 안의 '배신자'로 추정되는 이들에 대한 린치는 언제나 적에 대한 공격보다 더 가혹했다. 그들에 대한 윤리적 미움과, 바로잡겠다는 욕망이 그 명분을 주었기 때문이다. 언제나 그래 왔었다.
백악관 선임 고문도 도널드 트럼프의 뒤를 따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수요일 백악관에서 소셜 미디어를 통해 딸 이방카 트럼프의 패션 라인을 퇴출시키기로 결정한 고급 백화점 노드스트롬을 공격한 가운데, 트럼프
“지난주 저는 가상현실에서 성추행을 당했습니다.” 다소 충격적인 문장으로 시작되는 한 블로그의 글이 미국 사회를 강타하는 데까지 걸린 시간은 그리 길지 않았다. 지난해 10월21일 블로그 서비스 ‘미디엄’에 조던 벨라마이어란
유명 연예인이 응급 치료를 받은 사실을 지인들에게 알린 의사들이 소속 병원에서 정직 등 중징계를 받았다. 과거에도 병원 직원들이 환자 개인정보를 외부에 유출하는 사례가 종종 있었지만, 병원이 이처럼 중징계 처분을 내린
[찬성] 고통을 실제로 겪는 환자에게는 매일매일이 고통스러운 나날이다. 회생할 수 없는 환자에게 이루어지는 연명치료는 생존 기간을 늘리는 것이 아니라 고통스럽게 죽음을 연기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극심한 고통 때문에 죽을 권리는 유일한 희망일 수 있다. [반대] 죽을 권리를 허용하면 자발적이 아니라, 사회적으로 강요된 죽음이 될 가능성이 있다. 사회적, 경제적 약자들은 죽을 권리가 '죽음을 선택할 권리'가 아니라, '죽어야만 하는 의무'가 될 수 있다. 회복 불가능한 환자의 고통을 덜어주는 게 아니라 '귀찮고 쓸모없는 인간'을 제거하는 수단으로 전락할 수 있다.
정운호(51)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전방위 로비 의혹에 연루된 최유정(46) 변호사가 결국 구속되자 법원 안팎에서는 안타까움과 함께 의외라는 반응이 많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후 1998년 서울지법에서
가습기 살균제 제조·판매사인 옥시레킷벤키저(옥시) 측에 유리한 보고서를 써 준 혐의 등으로 구속된 서울대 수의대 조모(57) 교수가 구속 전 유서를 남겼던 것으로 파악됐다. 조 교수는 유서에서 혐의를 부인하며 억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