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janghyeon

포토라인에 서서 손석희, 김웅 그리고 윤장현을 언급했다.
과대망상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권양숙입니다. 5억원 빌려주시면 곧 갚겠습니다"란 문자메시지에서 출발한다
지난 2014년 당시 세월호 참사 이후 민중미술작가인 홍성담씨는 ‘세월오월’이란 작품을 완성했다. 가로 10.5m, 세로 2.5m의 대형 걸개그림인 이 작품에는 “로봇 물고기가 되어 강을 헤엄치는 이명박 전 대통령, 전두환
<세월오월>은 단순히 정치인을 풍자했기 때문에 정치적인 예술이 아니다. <세월오월>은 우리의 삶과 왜곡된 정치가 충돌하는 사이 공간에서 왜곡된 정치의 환부를 미적인 가치를 통해서 드러냈기 때문에 정치적인 예술인 것이다. 나는 종종 박근혜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조롱하는 행동을 목격한다. 하지만 나는 이러한 조롱과 비난이 생산적인 비판의 지점까지 이를 수 있는가에 대하여 의구심이 있다. 왜냐하면, 이러한 형식의 조롱과 비난은 어버이연합이 자주 하는 극단적인 수준의 퍼포먼스와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그 작동원리가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광주광역시가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하는 내용의 예술작품에 대해 "정치적 성향의 그림"이라며 전시 불허 방침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80년대 대표적인 민중미술작가인 홍성담(59)씨는 8일 광주시립미술관에서
새정치, 광주시장·전북지사 경선 룰조차 못 정하고 기초연금법도 여론조사로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의 취약한 리더십이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6ㆍ4 지방선거를 한달 여 앞두고 광주시장과 전북지사 경선 방식조차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독자 창당을 위해 결성한 새정치연합 창당준비위원회가 25일 공식 해산하면서 그동안 창당 작업에 함께한 인사들이 하나 둘 제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물론 26일 창당하는 새정치민주연합의 당 조직이 꾸려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