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ikeulro

유니클로 측은 “회사 담당자 착오였다"고 밝혔다.
"80년도 더 된 일을 어떻게 기억해?" - 한국 광고에서만 유독 '80년'으로 시기를 특정해 '위안부 피해자 조롱' 논란이 거셌다.
지난 2011년 문을 연지 약 10년만이다.
유니클로는 지난 2005년 처음으로 한국에 매장을 열었다.
더 멋진 옷을 입기 위한 사투가 아니다
PRESENTED BY UNIQLO
앞서 유니클로는 히트텍 10만장 증정 등으로 불매운동에 승부수를 띄웠다.
유니클로의 ‘효자’ 상품, 후리스와 히트텍 등이 잘 팔리는 겨울이 왔지만...
일단 '디지털 플랫폼'에서는 모두 중단됐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조롱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유니클로의 창업자 야나이 다다시 패스트리테일링 회장
온라인 할인행사를 늘려갈 계획이다.
다른 브랜드도 강매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일본 인기 애니메이션 시리즈 중 2종
일본 상품 불매운동 이후 유니클로의 카드 매출은 70% 급감했다
ABC마트·무인양품·DHC 등을 확인
서울시는 유니클로 대신 탑텐·이랜드 등과 협력사업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앞서 유니클로 매장에 진열된 양말 수십 켤레가 훼손된 채 발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