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eseuko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명의의 서한을 유네스코에 보낼 방침이다.
브라질인, 아르헨티나인, 칠레인, 프랑스인이었다.
한국의 14번째 세계유산이 됐다.
6월30일 세계유산위에서 최종 결정된다.
내후년 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정된다
영주 부석사, 보은 법주사, 해남 대흥사도 함께.
한국과 중국 등 8개국 민간단체에서 공동신청한 '일본군 위안부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Memory of the World) 등재가 '당사자간 대화'를 위해 보류됐다. 대신 등재를 신청한 '조선통신사 기록물'을
미국과 유네스코가 가장 최근에 충돌했던 건 지난 7월이다. 유네스코는 요르단강 서안 헤브론(아랍어 '알할릴') 구시가지를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면서 이를 이스라엘이 아닌 '팔레스타인의 유산'으로 등록했다. 이곳은 유대교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