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eseuko-segyemunhwayusan

네팔 강진으로 3천700명 이상 사망한 가운데 27일(현지시간) 카트만두 시내에는 주민과 관광객 수천명이 무너진 빔센(다라하라) 타워를 보러 몰려들었다. 1832년 빔센 타파 총리가 군사 감시탑으로 만든 62m 높이의
네팔 대지진은 사람들뿐만 아니라 네팔의 유서깊은 랜드마크들까지 파괴하고 말았다. 카트만두에서 1832년에 세워진 9층짜리 다라하라(빔센) 타워도 이번 지진으로 완전히 무너졌다. 이 타워는 이미 한 차례 1934년 대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