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로 데뷔한 지 38년차, 윤다훈은 또 다른 천직에 만족하는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