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bokhui

KBS 공사창립 45주년을 맞이한 ‘불후’는 수많은 전설적인 무대를 남겼다. 900여명의 가수가 이천여번의 무대를 펼쳤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윤복희의 무대가 인상적인 것은 여전히 노래하는 살아있는 전설이기 때문이다
가수 윤복희는 지난 29일 아래 트윗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삭제한 바 있다. 트윗의 "빨갱이들"이 지난 한 달간 촛불을 들고 광화문 광장에 나온 시민들을 의미하는 것이냐는 의혹이 거세지자 윤복희는 어제(30일) 연합뉴스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윤복희(70)가 SNS에 올린 현 시국과 관련한 글로 논란에 휘말렸다. 윤복희는 지난 29일 트위터에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합니다. 내 사랑하는 나라를 위해 기도합니다. 억울한 분들의 기도를 들으소서
윤복희 씨가 어제(29일) 잠시 올렸다 지운 트윗이 참 애매하다. 매일 경제에 따르면 어제 윤복희 씨는 아래와 같은 게시글을 올렸다. 그런데, 여기서 '빨갱이들이'라는 단어만 빼면, 이게 박근혜-최순실 연대를 일컫는
후배 가수, 뮤지컬 배우들이 윤복희에게 존경심을 전했다. 윤복희는 4일 방송된 SBS '판타스틱 듀오'에서 '여러분'을 부르며 무대에 등장해 모두를 기립하게 만들었다. 이후 후배 배우들이 '판듀' 영상을 통해 윤복희를
후배 가수, 뮤지컬 배우들이 윤복희에게 존경심을 전했다. 윤복희는 4일 방송된 SBS '판타스틱 듀오'에서 '여러분'을 부르며 무대에 등장해 모두를 기립하게 만들었다. 이후 후배 배우들이 '판듀' 영상을 통해 윤복희를
허핑턴포스트는 과거 1960년대 베트남전에서 열렸던 걸그룹의 위문공연에 대해 소개한 바 있다. 그 위문 공연의 주인공은 국내에 최초로 미니스커트를 들여온 것으로 유명한 가수 윤복희가 속한 그룹인 '코리안 키튼스'였다
과거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걸스데이가 철원 육군 제5 포병여단에 위문공연을 갔다가 겪은 굉장한 경험에 대해 보도한 바 있다. 걸스데이의 멤버는 네 명이지만 사회자가 실수로 "다섯 분을 모시겠다"라고 말했고, 육군 장병들이
가수 윤복희의 ‘여러분’은 지금까지 여러 가수가 부른 노래다. 임재범, 이선희, 에일리, 그리고 소향까지. 가창력으로는 가장 높은 위치에 있는 가수들이 도전한 이 노래에 이번에는 16살 소녀가 도전했다. 2월 1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