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itideuhanggong

승객을 강제로 비행기에서 끌어내리면서 폭력을 행사해 물의를 빚은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에 대한 불매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모닝컨설트의 여론조사(12일·1975명)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가운데 79
위는 유나이티드 항공기 승객의 체험담이다. 여행 도중, 오버헤드빈에서 갑자기 떨어진 전갈에 찔렸다. 리처드 벨은 아내 린다와 휴스턴-캘거리 항공편을 탔다가 지지난 일요일에 이런 황당한 일을 당한 것이다. 그는 CBC에
항공기에서 승객을 강제로 끌어내려 물의를 빚은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의 대표가 사임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오스카 무노스 유나이티드 항공 최고경영자(CEO)는 12일(이하 현지시간) ABC의 '굿모닝
오버부킹(Overbooking)은 불법이 아닙니다. 지원자가 없을 경우 항공사는 고객을 비행기에서 내리게 하거나, 탑승하지 못하도록 할 권한이 있습니다(이를 Involuntary Bumping이라 합니다). 중요한 것은, 이런 일을 당하실 경우(안 당하시면 좋겠지만), 다음과 같이 요구하시길 바랍니다. 1. 항공사의 관련 정책을 문서로 제공해 주세요. (Please provide me with (give me) your policy on paper.) 2. 저를 목적지까지 어떻게 태워 줄 수 있는지 종이에 써서 알려 주세요. (Please tell me how you will get me to my destination, in writing.) 3. 제가 어떤 보상을 받을 수 있는지 종이에 써서 알려 주세요. (Please tell me what my compensation will be, in writing.)
경찰이 비명을 지르는 남성을 비행기에서 억지로 질질 끌고 가는 영상과 이 남성이 피를 흘리는 영상이 돌아 소셜 미디어는 폭발했다. 전세계에서 유나이티드 항공을 향해 분노를 쏟아냈고, 유나이티드측은 직원 4명의 자리를
최악의 저널리즘 관행: 피해자 배경 조사. 다오의 과거 행적을 변호하려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도 없고, 그럴 필요가 있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지금의 맥락에서 그의 과거 행적에 초점을 맞추는 것에는 음흉한 목적이 있다
유나이티드 항공사 CEO가 손님을 강제로 비행기에서 끌어내린 사건에 대해 또다시 사과했다. 그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시카고에서 지난 일요일에 있었던 사건을 "정말로 끔찍"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분과
항공권을 초과 판매(오버부킹) 후 탑승객을 강제로 끌어내린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에 대한 비판이 쇄도하는 가운데 ‘오버부킹’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내 항공사는 오버부킹시 어떻게 처리하고 있을까? 항공사 잘못으로 피해를
지난 일요일, 유나이티드 항공사는 3411 항공편(시카고-루이빌)에 이미 착석한 손님(69세)이 자진해서 내리지 않는다는 이유로 공항 경찰을 동원해 강제로 끌어내렸다. 그 과정에서 이 손님은 얼굴에 상처를 입었고, 이
커튼을 붙든채 "날 죽이세요. 날 죽이세요...."라고 반복하는 아시아계 의사 승객 유나이티드 항공기에서 강제로 끌어내려진 아시아계 승객이 기내로 다시 돌아와 얼굴에서 피를 흘리는 모습이 트위터에 올라왔다. 지난 일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