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itideuhanggon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조치다.
이번에도 유나이티드항공이다.
현금 10만 달러, 벤츠, 여행 패키지...
유나이티드항공이 지난 4월 항공사 직원들에게 자리를 내줘야 한다며 승객을 폭력적으로 끌어내는 과정에서 현장에 출동했던 공항 보안요원 2명이 해고됐다. 당시 미 일리노이 주 시카고에서 켄터키 주 루이빌로 가는 유나이티드
미국 항공사들의 소비자 평판은 최악이다. 항공사 서비스 평가 기관 '스카이트랙스'가 승객 설문조사 등을 통해 발표한 2016년 세계 항공 서비스 순위에서 미국 항공사는 20위 안에 들지 못했다. 그래서 미국 항공사들은 지금 망해가는 걸까? 놀랍게도 그 반대다. 미국 항공사 경영은 점점 더 튼튼해졌다. 미국 항공사들의 승객 1명당 순이익은 2016년 22.4달러였다. 유럽이나 아시아 항공사들보다 월등하게 높다. 최근 격차는 점점 더 벌어졌다.
유나이티드 항공 3411편에서 승객 데이비드 다오를 강제로 끌어내리다가 다치게 한 경찰의 사건경위서 내용이 공개됐다. 경위서에는 이번 사건에 개입된 공항경찰 세 사람의 증언이 담겨있다. 모리시오 로드리게스 경찰은 그와
아메리칸 항공은 591편 탑승 과정에서 있었던 승무원과 승객 사이의 충돌에 대해 죄송하다며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승무원이 아기 엄마로부터 유모차를 빼앗으려는 과정에서 승객을 친 것으로 추정되는데, 그 직후의 상황이
유나이티드 항공 사건이 채 2주도 안 된 상황에서 승무원과 승객이 또 충돌하는 사건이 어제 샌프란시스코에서 있었다. 아메리칸 항공은 샌프란시스코-댈러스 항공 591편 탑승 과정에서 있었던 일에 대해 "매우 죄송"하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