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myeong-pd

결국 '해고'가 결정됐다. 그러나 A씨는 '재심'을 청구할 계획이다.
"주변에 물어보니, 저에게 쉽게 토닥거리거나 터치하는 습관이 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