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ksik

“일주일에 3인분을 넘지 않도록 제한하라”
시상식 참석자들에게 식사가 제공된다.
아버지가 처음으로 닭 잡은 경험을 들려준 적이 있다. 배운 대로 몸통을 땅에 누이고 날갯죽지를 한 발로 눌러 고정한 채 목을 단박에 꺾었다. 잠든 듯이 눈을 감았던 닭은 손아귀 힘을 풀자 잽싸게 일어나 달아났다. 이번엔
버거를 먹다가 고기 속이 덜 익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든 적 있는가? 물론 대부분의 식당이 버거 속 패티를 바짝 익혀 조리한다. 하지만 혹시라도 가운데가 분홍빛인 패티를 봤다면, 주의하는 게 좋겠다. 인디펜던트 보도에
미란도 코퍼레이션이 옥자를 데려갔다는 사실을 알게된 미자는 산 아래에 내려갔다가 돌아온다. 손녀를 위로하고 싶은 할아버지는 미리 저녁을 준비했고, 이렇게 말한다. “배고프자? 이 할애비가 너 좋아하는 닭백숙 했다? 그려
인간은 우월과 열등, 주류와 비주류, 중심과 주변으로 타자를 위계 세운다. 차별은 '합리적 이성'으로 정당화된다. 폭력의 원리다. 백인과 흑인, 서양과 동양, 문명과 야만, 남성과 여성, 인간과 동물이 그래왔다. 때문에 나는 비인간 동물이 나보다 열등하다고 함부로 판단할 수 없다. 폭력을 정당화할 '합리적 이성'의 근거를 잃어버렸다.
인간이 무엇이기에 생명을 좌지우지하냐는 질문은 똑같이 되돌려줄 수 있다. 식물보다 동물이 우선해야 할 이유는 무엇인가? 그저 인간과 교감이 잘 된다는 이유로? 인간이 공감하기 쉽단 이유로 동물이 식물보다 우선된다면 그거야 말로 인간이 자신의 멀고 가까움을 기준으로 생명의 경중을 판단한다는 것 아니겠는가. 동물의 생산을 극대화하는 공장형 축산 시스템에 대한 비판이라면 그러한 축산 시스템에 문제를 제기해야하지 고기를 먹는 것 자체를 비판하는 것은 논리적 비약이다.
스테이크를 레어로 즐기는 사람들도 많지만, 어떤 사람들은 ‘피투성이’로 보이는 고기를 먹는 걸 두려워하거나 꺼리기도 한다. 하지만 그것의 정체가 무엇인지, 왜 먹어도 괜찮은지를 알아두는 건 나쁘지 않을 것이다. 스테이크
배우 최여진이 자신의 어머니가 양궁선수 기보배를 겨냥한 비난의 글을 SNS에 올린 것에 대해 사과했다. 최여진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필 편지를 통해 "지난 7일 저희 어머니가 SNS를 통해 게재한 글이 국가대표
고기를 낭비하는 것은 채소나 곡물을 버리는 것보다 환경에 더 나쁜 영향을 주는데, 동물석 식품은 에너지를 더 많이 소모하고 온실가스를 더 많이 배출하기 때문이다. 미국인들은 고기를 아주 많이 낭비한다. 최근 미 농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