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keo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한-중 갈등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탓에 5월 여행수지 적자 규모가 22개월 만에 최대치로 불어났다. 5월 기준으로는 관련 통계가 집계된 1980년 이후 적자폭이
제주 용두암 근처 관광객들이 한산하다. 이번에 조사된 예약 취소 사례들은 오는 15일 이후에 모객이 확정됐었다가 전면 취소가 이뤄졌다며 중국 현지 모객 여행사가 도내 여행사에 통보한 것이다. 지난 4일부터 중국 최대
휴일인 5일 오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문제로 중국인 관광객이 줄어든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중국어 관광통역안내원들이 관광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중국 관광객들 거의 없어요. 중국말 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숙박·교통·식당 등 한국 관광 인프라 전반에 만연한 부당 요금 청구나 불친절이 한국으로 향하는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을 막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택시 외국인 관광객이 한국에 도착해 가장 먼저 눈살을 찌푸리게 되는 곳은
중국은 내수 진작과 여가 소비 장려를 위해 공식적으로 주 4.5일 근무를 도입하고 있다. 그에 따라 국경일이나 긴 주말에만 한국을 찾던 중국인 관광객 ‘유커’들이 1년 내내 한국 관광을 와 한국에 이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인관광객(유커) 4천명이 야외에서 삼계탕을 먹는 진풍경이 10일 다시 펼쳐진다. 1차로 한국을 찾은 중국 중마이과학발전유한공사(중마이) 임직원 4천명은 6일 반포한강공원 달빛광장에서 삼계탕 파티를 즐겼다. 비가 오는
중국인 단체관광객 8000명을 위한 '삼계탕 파티'가 서울 한강공원 반포지구에서 열린다는 소식이다. 27일 서울시는 "오는 5월, 유커(중국 관광객) 8천 명이 서울 반포 한강 시민공원에서 인기 드라마 <태양의 후예
“중국 여행업체가 유커(중국인 관광객)를 모아주면 한국 여행업체는 한 명당 300~400위안(5만3천~7만1천원)씩 이른바 ‘인두세’를 준다. 쇼핑을 많이 할 만한 단체관광객을 받으려면 인두세를 한 명당 700~800위안
3월 28일 오후 5시께 인천시 중구 월미도 문화의 거리에 고소한 치킨 냄새가 솔솔 퍼지기 시작했다. 600m 남짓한 거리에 흰색 테이블이 쭉 늘어섰고 치킨 맛을 돋울 은색 맥주캔이 치킨을 기다리고 있었다. 유커들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걸그룹 미쓰에이 페이와 지아와 함께 중국 광저우 번화가에서 춤을 췄다. 바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한국에서 발걸음을 돌린 중국 관광객들을 유치하기 위해서다. 일요일 오후, 중국 광저우의 명동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