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kahyujik

"덴마크에 가면, 남성들이 육아휴직을 써요. 너네는 남자들이 왜이렇게 쿨하냐 했더니, 육아휴직을 쓰면 승진 인센티브를 준대요. 여러분들 같으면 육아휴직 쓰겠어요 안쓰겠어요?"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출산육아 정책은 '슈퍼우먼방지법'이다
출산휴가나 육아휴직 등 모성보호제도를 이용하고도 1년 안에 결국 직장을 그만두는 여성이 20∼3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하면 출산 전에 직장을 그만두는 여성도 4명 중 1명꼴이었다. 22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맞벌이 생활을 하던 회사원 신모(38)씨는 아이가 초등학교에 들어가게 되자 마땅히 돌봐줄 사람이 없어 고민이 컸다. 다행히 회사 분위기가 육아휴직 사용에 호의적인 편이었고, 이미 육아휴직 중인 직장 동료도 있어 육아휴직을
경기도 성남시 공무원들은 올해부터 육아휴직을 해도 승진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게 됐다. 승진심사 때 육아휴직을 근무로 인정해주는 기간이 사실상 확대됐기 때문이다. 22일 성남시에 따르면 현행 지방공무원법과 시행령에는 지방자치단체
"면세점에서 15년 근무했습니다. 롯데 면세점 직원이 1천명이 넘는데 쉴 공간은 방 한 칸 정도에요. 임신하고 배가 불러왔지만, 계단에 상자를 깔고 쉴 수밖에 없었습니다. 출산예정일보다 20일 먼저 출산했어요. 온종일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21일까지 희망퇴직을 받은 결과 신청자가 당초 목표치인 1천명의 절반 수준에 그쳐 이달 말까지 접수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그러나 대우조선은 이 과정에서 비정규직 또는 계약직 출신의 정규직 여성
아이들을 키우기 위해 직장에 휴직을 신청하는 남성 근로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18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남성 육아휴직자는 5천398명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53.2% 늘어났다. 이는 전체 육아휴직자
OECD에서 내놓는 통계 자료는 국내서도 종종 화제가 된다. 사실 한국이 관련된 통계는 그리 달가운 것은 없다. 허프포스트가 과거에 다루었던 OECD 통계를 잠깐 보자. 한국 남성의 가사노동 시간은 OECD 국가 중
23일 동아일보는 '육아휴직 내고 이직시험-해외여행..'이라는 제목으로 일부 직장인들이 제도를 악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부에서 제도를 악용해 자기계발이나 이직, 해외여행에 활용하는 등 모럴해저드 사례가
첫아이 출산 후 육아휴직 사용률이 직장 유형별로 큰 차이가 있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12일 보건복지포럼에서 '취업여성의 일·가정양립 실태와 정책적 함의'(박종서 부연구위원) 보고서를 발표했다. 2011년 이후 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