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ka

www.avanardphoto.com/blog" data-caption="Angus Glen Golf Club Wedding. Additional locatin for wedding pictures at Havergal
그렇다. 아빠는 그냥 웃는다. 위 동영상의 아빠는 페인트로 완전히 범벅이 된 두 아들을 발견했다. 그냥 범벅이 된 정도가 아니다. 페인트 목욕이랄까. 얼굴만 페인트 범벅이냐. 그것도 아니다. 온 집이 다 페인트 범벅이
하나 보단 둘이 좋고, 둘 보단 셋이 좋다는 걸 그 누가 모르랴. 하나 보단 둘이 있을 때 그 행복이 배가 되고 아이 또한 정서적으로 안정된다지만, 정작 아이들을 돌봐야 하는 엄마의 마음이 평안하지 않다면 둘째, 셋째가 무슨 소용일까. 자. 애를 하나 낳든, 둘을 낳든 당사자가 아닌 이상 신경을 끄자. 잘 알지도 못하면서 육아에 대해 훈수 두지 말자. 엄마들도 꿈이란 게 있지 않나. 아이의 인생이 소중한 것만큼, 엄마들의 인생 또한 소중하다.
때때로 인생에서 가장 멋진 건 가장 단순하다. 1살짜리 아기가 멜로디카드를 들고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라. 아기의 해맑은 춤은 보는 사람마저 해피 바이러스에 걸릴 정도다. H/T Tastefully Offensive
아들의 유연함 [그렇게 살길] 쪽잠자며 그리는 직장인 아빠의 육아웹툰 https://www.facebook.com/Grimeda 육아를 시작하는 부모에게는 조언을 육아중인 부모에게는 위로를 이미키운 부모에게는 추억을
아이는 엄마의 시간을 먹고 자란다 쪽잠자며 그리는 직장인 아빠의 육아웹툰 https://www.facebook.com/Grimeda 지친 하루를 치유하는 아빠의 대일밴드 침대는 가구가 아닙니다 니가 없었다면 평범했을
이르면 내년 7월부터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제도를 사용할 수 있는 기간이 1년에서 최대 2년으로 늘어난다. 분할사용 횟수도 1회에서 2회로 확대된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는 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의
[기획] 저녁 있는 삶 ② 날마다 사표 쓰는 여자 불규칙한 퇴근과 심야근로로 일과 가정을 함께 가져가지 못하고 사직을 고민하는 서비스직(40), 공무원(39), 사무직(35) ‘워킹맘’ 3명을 인터뷰했다. 이들의 사례를
이 글은 'Scarymommy.com에 수록된 사진 작가 제니퍼 모셔(Jenn Mosher)의 글이다. 'Scarymommy.com'은 허핑턴포스트US를 통해 다시 이 글을 소개했다. (원문 보기) 내 아이는 HIV
루스 우스터만(Ruth Oosterman)은 캐나다의 아티스트다. 그녀에게는 이제 두 살인 딸 이브(Eve)가 있다. 어느 날 루스는 딸과 그림을 그려보는 게 어떨까 생각했다. 그래서 이브는 검은색 잉크로 밑그림을 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