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를 위해 존재하는, 하라는 대로 하는 포유동물처럼” 느껴졌다.
대회를 위해 몸을 태닝할 때도, 화학물질이 아기에게 닿지 않도록 특별히 더 신경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