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jueol-seoseupekteu

성추행 전력이 폭로되면서 ‘하우스 오브 카드’를 비롯한 여러 출연작에서 해고된 케빈 스페이시에 대해 또 다른 주장이 나왔다. 이번에는 1995년 작인 영화 ‘유주얼서스펙트’에 관한 내용이다. ‘유주얼 서스펙트’는 ‘엑스맨
결과적으로 히치콕에 대한 최고의 오마주를 바친 건 구스 반 산트다. 히치콕의 <싸이코>를 숏 바이 숏으로 완성한 구스 반 산트의 <싸이코>는 리메이크라기 보단 일종의 필사본이나 다름없다. 문체가 다를 뿐 동어반복의 문장에 가까운 구스 반 산트의 <싸이코>는 아이러니하게도 히치콕의 원본과 완벽한 대조군을 이루는 필사본이다. 오프닝 시퀀스부터 엔딩까지 최대한 원작에 밀착한 방식으로 완성된 구스 반 산트의 <싸이코>는 온전히 평단과 관객에게 조롱 당했다. 하지만 구스 반 산트는 용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