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ilho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을 위해 3박5일 간의 유럽 출장을 떠났던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빈손으로 돌아왔다. 중국 재정부장과의 양자 회담도 불발되면서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임기가 종료된 박근혜 정부의 경제정책을 평가할 때 청년실업률과 경제성장률 지표를 가장 아쉬운 대목으로 꼽았다. 유 부총리는 또 1분기 경제지표를 통해 추가경정예산 편성 여부를 판단해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경제분야는 경제부총리가 컨트롤타워가 되어, 관계기관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확실히 챙겨나가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금번
검찰에 의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공범'이자 '피의자'로 기록된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을 검토하던 22일 국무회의에 불참하기로 최종 방침을 정했다는 소식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21일 연합뉴스와의
한국과 일본이 양자 통화스와프 논의를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일 재무장관회의를 열고 지난해 2월을 끝으로 중단됐던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경제적 보복 가능성에 대해 "전면적인 경제 보복은 거의 불가능할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중국 청두(成都)에서 개최되는 주요 20개국
놀랍겠지만, 사실이다. '김영란법'으로 인해 한국의 경제손실이 11조원에 달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세상에나. 그동안 '뇌물'로 인해 한국 경제가 움직인 규모가 11조원인 것도 놀랍지만, 정부가 이 보고서를 바탕으로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제위기론'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21일 경제관계장관희의에서 작정한듯 '격정'을 토로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와 정부서울청사에서 화상 회의로
"지금은 재선 의원에 국토교통부 장관을 지내고 경제부총리 후보자까지 된 '특권계층'처럼 보일 겁니다. 하지만 (보증을 잘못 서는 바람에) 한때 '알거지'로 전락해 피눈물을 삼키면서 살았습니다." 13일 경제수장으로 공식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유 후보자 부인이 빚을 갚지 않으려고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나왔다. 9일 유 후보자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사전 답변서를 보면 유 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