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huiyeol

"가장 힘들 때는 아플 때였어요. 미국에선 아플 때 엄마가 사골국도 챙겨주셨는데 그런 게 없으니 외롭더라고요. 하하. 하지만 안테나뮤직 식구들 덕에 외로움은 이겨낼 수 있었죠." 그는 'K팝 스타 3' 때와 달라진 외모로도
이수정이 심사위원 모두를 사로잡았다. 이수정은 27일 오후 방송된 SBS 'K팝스타5'에서 이문세의 '소녀'를 선곡해 세 명의 심사위원을 만족시키는 무대를 선사했다. 이날 또 다시 가요를 선곡해 우려를 자아냈던 이수정은
JTBC '슈가맨'에 미스미스터와 뱅크, 박정현, 거미가 함께 출연해 '널 위한 거야'와 '가질 수 없는 너'를 불렀다. 위 영상은 유희열과 거미가 커버한 뱅크의 '가질 수 없는 너'다. 아래는 1995년 최고 히트곡
폐렴으로 입원했던 정형돈이 지난 추석 당일 퇴원하고, 정상적으로 방송 스케줄을 이어간다. 특히 정형돈이 입원 전 투혼을 발휘해 녹화에 참여했던 KBS 2TV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속보이는 라디오-여우사이'가 호평을 끌어내면서
24일 KBS2 라디오 '여우사이' 예고편에서 정형돈이 몸이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방송을 한 모습이 공개됐다. 정형돈은 며칠 전 폐렴으로 입원하면서 당분간 출연 중인 모든 프로그램의 녹화에 불참하게 되었다. '여우사이
대체 이 프로그램의 정체는 뭘까? 예능 프로그램이기도 하고 라디오 프로그램이기도 한 ‘여우사이’가 유희열, 정형돈, 유병재 세 사람의 ‘케미스트리’만으로 방송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아직까지 방송이 된 적이 없는 포맷이기에
유재석과 유희열이 진행자로 나선 제이티비시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을 찾아서>(이하 <슈가맨>)가 지난 19일 첫방송 됐다. 2회 파일럿 프로그램이지만 유재석이 공중파가 아닌 종합편성 채널에서 처음 맡는 프로그램이고
JTBC 새 파일럿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을 찾아서’(이하 ‘슈가맨’)를 통하여 ‘국민 MC’ 유재석과 MC를 맡게 된 유희열이 녹화 소감을 전했다. 1994년 프로젝트 그룹 토이로 데뷔한 유희열이 JTBC에서
방송인 유재석과 가수 유희열이 가요계에서 사라진 ‘슈가맨’을 찾아 나선다. 국민 MC 유재석의 JTBC행에 이어, 유희열의 합류까지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는 JTBC 새 예능 프로그램의 포맷이 공개됐다. 유재석과 유희열이
김태훈, 유희열, 옹달샘. 세 가지 사례의 공통점은 혐오 발언을 한 당사자들을 감싸는 의견이 많다는 점이다. 이들의 방어논리를 요약하자면 해당 발언들이 '의도는 그렇지 않으나 실수로 수위를 넘어서 막말이 되어버린 과한 표현'이었기 떄문에 이 정도는 눈감아주고 넘어가주지, 뭘 그렇게 난리를 치냐는 식이다. 이렇게 언제나 항상 결국 결론은 '여성혐오 발언을 한 가해자들이 마녀사냥의 표적이 되어 지나친 비난을 받는다'로 귀결되어버리는 이 이상한 현상은 결국, '혐오'에 대한 한국 사회의 기본적인 인식과 합의 자체가 부재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