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 마음으로 사람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유희열과 유재석의 만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