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haengeo

지난해 유행어 대상은 '버추얼 유튜버'가 차지했다.
"그 이름이 그렇게 나쁜 이미지라면 좋게 만들려고 노력할 거고."
생각해보자. 요즘 최고의 유행어인 “스튜핏” “그레잇”을 활용해 전문 성우가 김생민의 목소리를 흉내 내어 라디오 광고를 녹음했다. 청취자들은 김생민인가 아닌가 긴가민가할 정도다. 김생민이 출연하지 않았지만, 김생민이
매번 그랬듯, 2017년 상반기에도 각종 유행어가 쏟아져 나왔다. '팩폭(팩트 폭행의 줄임말)', '이거 실화냐(진짜냐)', '댕댕이(강아지)'와 같이 온라인을 통한 유행어도 있었고 '아주 칭찬해', '슈어, 와이낫
이 트윗이 올라온 지도 3시간째. 댓글 29,000개 리트윗 76,000번 좋아요 95,000개 멈출 징조 0 백악관에서 이 상황을 인지하고 있는 사람 0명 나는 그 여자와 'covfefe'하지 않았다. 세상에, 'covfefe'는
곡성에서 김환희의 이 대사를 듣고 소름이 끼쳤던 사람이 대부분일 것이다. 그러나 이제 회식 자리에서 술잔이 비었다며 '뭣이 중헌디'라고 말하는 과장님을 보면 다른 의미로 소름이 끼친다. 곡성은 2016 봄을 제패한 영화고
필리버스터 최고의 인기어는 아마도 김용남 의원의 '공천 못 받아요!'가 차지할 것 같다. 김용남 의원은 24일 은수미 의원이 "대한민국 정부가 테러방지법에는 신경을 쓰면서 국민이 폭력을 당하는 것은 신경 쓰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