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gwansun

전문가들은 사진의 주인공이 유 열사가 맞다고 보고 있다.
유관순 열사가 이화학당에 다닐 무렵 찍힌 사진으로 추정된다.
이전까지 3등급 훈장에 서훈되어 있었다.
‘한국 독립을 위해 싸운 10대 순교자’라는 제목의 기사다.
군 장병들이 유관순 열사 역에 가장 잘 어울릴 것 같은 배우로 김고은을 꼽았다. 국방홍보원이 발행하는 '국방일보'는 1월말부터 3주간 ‘유관순 열사 역에 캐스팅하고 싶은 여배우 1순위는?’이라는 주제로 장병 온라인 설문조사
제98주년 3·1절을 나흘 앞둔 25일 오후 2시 충남 천안시 동남구 신부문화공원에서 시민들이 참여하는 '만세 플래시몹'이 펼쳐진다. 하지만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태극기를 흔들던 장면은 볼 수 없게 됐다. 최근 대통령
교육부의 '올바른 역사교과서 - 유관순 열사편'에 대항하는 궁극의 패러디 동영상이 나왔다. G pictures가 제작한 영상을 직접 보라. 유관순 열사가 많이 화난 듯하다. 이것은 교육부의 원래 동영상 G pictures가
"나는 당신을 모릅니다" 교육부가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를 위해 홍보 중인 방송광고에서 유관순 열사가 등장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해명하는 일이 발생했다. 교육부가 18일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에서 한 학생이 등장한다. 하얀
대한민국교육부가 '유관순 열사'를 앞세워 한국사 국정화를 광고하고 나섰다. 해당 광고에서 유관순 역사의 목소리를 재현한 성우는 이렇게 말한다. "1919년 나는 직접 만든 태극기를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고 부모님은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