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en-anjeonbojangisahoe

미국은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보인다.
이달초 예루살렘이 이스라엘의 수도라고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결정을 무효로 만들기 위한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 채택이 미국의 반대로 무산됐다. 시엔엔(CNN) 방송은 18일 안보리가 예루살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11일(현지시각) 오후 북한의 ‘섬유 및 의류 제품 수출 금지’와 대북 ‘원유·정제유 수출 상한제’를 뼈대로 한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북한이 최근 만장일치로 통과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 2371호를 "미국의 극악무도한 고립압살책동의 산물"이자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란폭한 침해"로 규정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강력히 반발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5일(현지시간) 새로운 대북 제재결의 2371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번 달 순회의장국 이집트 주재 회의에서 합의된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북한의 주력 수출품인 석탄을
미국이 지난달 4일 북한의 1차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대한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 초안을 4일(현지시간) 제출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안보리 한 외교관은 이날 "미국은 북한의 석탄과 철, 철광석
러시아가 7일(현지시간) 미국의 시리아 공군시설 미사일 타격과 관련해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유엔 안보리에 이 문제를 논의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3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만장일치로 규탄했다. 안보리는 이날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한국과 미국, 일본의 공동요청에 따라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의 도발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의료인은 죽음에 이르는 직업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환자들이 병상에 누워 공격을 받거나 학살을 당해서는 안 됩니다. 의사인 우리들은 의료계에 발을 들여놓을 때 서약을 합니다. 우리는 출신, 종교, 인종, 혹은 그 사람이 어느 편에 속해 싸우는지에 관계없이 모든 개인을 치료합니다. 심지어 부상을 입은 전투원들, 혹은 범죄자나 테러리스트라고 불리는 사람들까지도 치료합니다. 이 기본적인 원칙에 등을 돌리는 것은 곧 의료 윤리의 근간에 등을 돌리는 것과 같습니다. 전쟁 때문에 의료 윤리가 묻혀서는 안 됩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3일 새벽(현지시간 2일 오전) 고강도의 대북제재 결의 2270호를 채택하면서 이 결의가 북한 경제에 끼칠 영향에 관심이 쏠린다. 우선 우리 정부와 유엔 안보리는 북한에 대한 사실상의 '봉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