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daein

모두가 아는 사실은, 2차대전 중 폴란드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샤워실처럼 생긴 가스실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학살당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여름 아우슈비츠 박물관을 방문한 사람들은 눈을 의심하게 만드는 광경과 마주했다. 박물관
이스라엘 곳곳에서 극우 유대인들의 증오 범죄와 폭력 사태를 규탄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고 일간 하레츠 등 현지 언론이 2일 보도했다. 이스라엘 대도시인 텔아비브와 예루살렘 등 주요 도시에서는 전날 오후 수천 명이 광장과
반세기 동안 아무도 니컬러스 윈턴이 ‘또다른 쉰들러’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부인 그레테가 영국 메이든헤드의 집 다락에서 낡은 노트를 발견하기 전까지, 결혼한 지 40년 된 부인도 몰랐다. 먼지 쌓인 노트 속 이름과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이 이스라엘 학생들의 입장 예약을 거부했다가 반(反)유대주의라는 비난과 함께 사법당국의 조사까지 받게 됐다. 17일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이스라엘 텔아비브대학 미술사 강사 세피 핸들러는 지난달
앞으로 팔레스타인 주민들은 이스라엘 영토와 팔레스타인 자치령 요르단강 서안(West Bank) 사이를 오가는 버스에 이스라엘인과 함께 탈 수 없게 된다. ‘오피셜’이다. AFP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국방부
마돈나의 인스타그램이 격렬한 논쟁을 촉발하고 있다. 마돈나는 지난 일요일 유대인 남자와 무슬림 남자가 막 키스를 하기 위해 껴안고 있는 듯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최근 발표한 앨범의 타이틀인 '반역의 마음(Rebel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8일 텔아비브에 있는 리쿠드당 선거본부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이스라엘 총선에서 집권 리쿠드당은 이츠하크 헤르조그 노동당 대표가 이끄는 중도좌파 시오니스트연합에 예상보다 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나치정권이 자행한 유대인 학살(홀로코스트) 생존자와 그 후손들이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습을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고 23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등이 보도했다. 홀로코스트 생존자 등 유대인들은
강경론 우세 속 비유대인 사회에선 평화 요구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72시간 한시적 휴전을 맞은 이스라엘에서는 전쟁과 평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공존하고 있었다. 다만 하마스와의 사생결단을 주장하는 호전적인 분위기가
팔레스타인 공격으로 여론 악화…젊은층일수록 부정적 이스라엘 호감도 50%→27%…“미래 세대 지지 잃어가” ‘반유대주의’는 미국 등 서방에서는 금기다. 나치의 유대인 학살 등을 낳은 반유대주의는 서방 기독교문명의 원죄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