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daein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에 따른 시위가 미국 각지의 공항과 광장에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 장의 사진이 미국인들에게 강력한 희망을 전하고 있다. 시카고 트리뷴의 사진작가 누치오 디누조는 지난
이 무대는 가장 불편한 엔터테인먼트 중 하나다. 내 생각에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홀로코스트를 흉내낸 피겨 스케이팅을 한 것에 대해 푸틴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 러시아의 프로 스케이터 타티아나 나브카가 러시아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반(反) 유대인' 정서를 불러일으키는 트윗을 올려 인종차별 논란이 일자, 뒤늦게 삭제했다. 3일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는 지난주 자신의 트위터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인
세계 2차 대전이 끝나갈 때쯤 유대인들은 나치의 잔혹한 행위를 강제로 은폐해야 했다. 독일인들로 인해 슈투트호프 수용소에 억류됐었던 80명의 포로는 리투아니아의 집단 살해 현장으로 보내졌다. 그들은 그곳에서 무덤을 판
미국 최초의 유대인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있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무소속-버몬트)이 종교 이야기를 별로 하지 않는 것은 상당히 화제가 되어 왔다. 그는 일요일 CNN 민주당 대선 토론에서 자신이 유대교 이야기를 자주
미국 개혁파 유대교 센터의 디렉터인 랍비 요나 페스너는 지난달 아틀란틱에 "샌더스의 믿음에 대한 가장 중요한 면면 중 하나는 그가 유대인이라는 사실이 그의 캠페인 중 거의 보도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한다. "우리는
1월 12일 현재 유튜브에서 32만 명 이상이 본 타임 아웃의 바이럴 영상은 커플, 친구, 낯선 사람들이 카메라 앞에서 ‘금지된 일’을 하는 것을 담고 있다. 동성 커플도 있고 이성 커플도 있다. 이 커플들의 유일한
본질적으로 반 유대주의적인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50만 명의 프랑스 유대인들이 다 떠날 정도로 프랑스 무슬림들을 과격화시킬까? 혹은 평등과 박애라는 프랑스의 가치가 8백만 명의 프랑스 무슬림 커뮤니티에 퍼져 과격주의를 막을까? 하이퍼 캐셔 슈퍼마켓에서 자신의 죽음을 무릅쓰고 대형 냉동고에 유대인 6명을 숨겨 생명을 구한 것은 젊은 무슬림 직원 라사나 바틸리라는 걸 결코 잊어선 안 된다.
나는 자기 성찰을 전혀 할 수 없는 이유는 이해할 수 없지만, 그게 어디서 온 건지는 안다고 인정한다. 공포다. 나도 공포를 느낀다. 나도 텔 아비브에서 돌아다닐 때 거리에서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을 흘끗 살핀다. 인종을 보고 그러는 것도 아니다. 나는 내가 모르는 모든 사람들이 다 두렵다. 나는 다른 사람 옆에 가까이 서 있지 않으려고 애쓴다. 혹시라도 가방이나 주머니에서 칼을 꺼낼까 봐서다. 군인과 경찰이 테러 대상이 되는 것 같아서, 그들 옆에 너무 가까이 있지 않으려고 한다. 총격전 한 가운데에 있고 싶지 않아서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지난 13일 유대인의 명절인 '호시 하샤나'를 축하하며 자신의 트위터로 '샤나 토바'라는 히브리어 인사를 남겼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샤나 토바는 '좋은 한 해가 되길 바란다'는 의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