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changsik

전 KIA 타이거즈 선수이자, 현재 독립야구단인 저니맨 외인구단에서 뛰고 있는 유창식이 성폭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11월 9일, ‘노컷뉴스’와 '동아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대전지법 제11형사부는 9일 강간
현직 선수들이 연루된 프로야구 승부조작 사건을 구단에서 은폐해 결과적으로 10억원을 챙긴 사실이 경찰 수사결과 드러났다. 스포츠 구단이 조직적으로 승부조작을 은폐하다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직 프로야구 선수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좌완 투수 유창식(24)이 "승부조작에 가담했다"며 구단과 KBO에 자진신고를 했다. KBO는 24일 "유창식이 23일 구단 관계자와 면담 과정에서 국민체육진흥법을 위반한 사실을 진술했고, KIA
한화와 KIA가 유창식이 포함된 4대3 대형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한화는 6일 투수 유창식(23) 김광수(34) 외야수 오준혁(23) 노수광(25)을 KIA에 보내는 조건으로 투수 임준섭(26) 박성호(29) 외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