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byeongjae

살다 보면 분노가 차올라 감정 조절을 하지 못하고 자신도 모르게 거칠거나, 세고, 독한 표현을 쏟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이런 것. 작가이자 방송인으로 활동 중인 유병재가 "상냥한 표현법"을 소개했다. 되도록 전하고
한편 YG Studio Comedy는 지난 8월 24일, 유병재가 '가장 분노조절 잘 하는 직업군'을 소개하는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해당 영상에서 유병재는 "힙합 하시는 분들은 분노 조절을 굉장히 잘 한다"고 말한
방송인이자 방송작가인 유병재가 자신을 향한 악플을 몇 가지 직접 선정해 읽고 악플에 대한 자신의 소회를 짧게 전했다. 유병재는 지난 11일, 12일 양일간 서울 홍대 롤링홀에서 스탠드업 코미디쇼 '블랙코미디'를 진행했다
유병재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스탠드업 코미디쇼 '블랙 코미디'의 첫번째 굿즈를 소개했다. 7월 21일 낮 12시 옥션에서 해당 쇼의 티켓오픈 이후 선착순으로 예매하는 70명에게 "병제(炳題) USB"를 준다는 것
개그맨 유병재 씨가 어제(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떤 대선 후보가 되면 좋을지에 대해 아주 살짝 속뜻을 내비쳤다. 그는 "제 직업 같은 경우는 좀 모자라는데 나쁜 사람이 되면 편하다"라며 "직업이 광대니까 완벽한 사람보다
방송인 유병재가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서 솔직한 면모를 드러냈다. 유병재는 ‘말하는 대로’에서 시국과 관련된 버스킹을 하고 부당한 사회의 모습들에 대해서 일침을 가하며 ‘프로일침러’로 여전히 큰 인기를
방송인 유병재가 지난 버스킹 후 달라진 시민들의 반응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강남역에서 펼쳐진 버스킹에서 유병재는 거침없는 시국 풍자 버스킹을 선보이며, 다시 보기 동영상 조회 수가 150만뷰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YG에서 제일 쓸모없는 앱니다.” YG에서는 쓸모없을지 몰라도 이 시국에는 확실히 쓸모 있었다. 그가 선보인 길거리 풍자 버스킹은 유머러스하면서도 통쾌했고, 센스가 넘쳤다. 특유의 개그감각으로 만들어내는 풍자는 다소
[토요판] 이승한의 술탄 오브 더 티브이 예능의 최순실 풍자 말과 풍자로 먹고사는 사람들의 입을 오랫동안 틀어막으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첫째, 입에 물린 재갈이 풀리는 순간 그간 쌓였던 것들이 봇물 터지듯 터져 나온다
'꽃놀이패' 유병재가 환승권으로 모두를 속였다. 심지어 환승권을 뽑는 노하우까지 공개돼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여기에 조세호까지 누구도 생각지 못한 환승권을 사용해 눈길을 모았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