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reop-nan-min

난민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유럽연합(EU)-발칸 10개국 정상회의를 하루 앞둔 24일(현지시간) 불가리아, 루마니아, 세르비아 등 발칸 3국은 불가리아 수도 소피아에서 회동을 하고 독일과 오스트리아 등이 국경을 닫고
함디 울루카야(43)는 미국에 달지 않은 그리스식 요구르트 ‘초바니’를 소개해 요구르트 업계의 판도를 바꾼 거물이다. <포브스>는 그의 자산을 14억달러(1조5900억원)로 추정한다. 터키에서 나고 자란 그도 이주자다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가 이끄는 영국 보수당 정부가 강경한 이민 억제 방침을 다시 확인했다. 또한 테레사 메이 내무장관은 사상 초유의 유럽 난민 위기를 맞아 공동 보조를 맞추자는 유럽의 제의를 일축하고 더욱 강경한 이민과
"지금 유럽이 씨름하는 난민사태가 극단주의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분이 많습니다. 그 생각은 잠깐 보류하고 이것부터 생각해봅시다. 물도, 식량도 없어 오로지 생존을 위해 한 부족이 다른 부족과 싸우면 그 지역에 어떤 상황이
난민대책 합의도출에 실패한 유럽연합(EU)이 다음 주 내무장관 회의를 재소집한다. 독일과 오스트리아 총리는 특별정상회담을 열어 난민 문제를 논의하자고 요구했다. AP·AFP통신에 따르면 EU는 15일(현지시간) 내무·법무장관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죽은 시리아 소년이 터키 관광지 해변에 엎드려 죽어있는 사진이 9월 2일에 공개되었다. 유럽의 난민과 이민자 위기가 가져오는 인도주의적 피해가 얼마나 큰지를 다시 한 번 강조하는
리비아를 떠나 이탈리아로 향하던 난민선이 30일(현지시간) 또 전복돼 37명이 사망했다. 리비아 적신월사에 따르면 이날 리비아를 갓 떠난 난민선 1척이 전복됨에 따라 수도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120km 떨어진 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