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더 데일리 컨버세이션(The Daily Conversation)에서 '우주에서 부른 데이비드 보위의 노래', '257개의 셔츠를 입은 남자', '손을 잡은 수달 커플' 등 지난 10년간 유튜브에서 가장 많이 바이럴 된
지난 2월 5일 아일랜드의 매체 'tuairisc'에 "아일랜드 말이 유튜브에서 포르노 검색에 사용되고 있다"는 기사가 올라왔다. 아일랜드 어로 '영화를 뜻하는 'scannáin'를 유튜브의 몇 개 채널이 검색어에 포함해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 구글의 비디오 서비스 '유튜브'가 사실상 모든 브라우저에서 영상을 재생할 때 HTML5를 기본으로 사용하기로 했다. 한때 동영상 재생에 널리 쓰인 어도비의 플래시 기술이 '관 뚜껑에 대못질'을
첼로 듀엣은 흔하지 않은 조합이다. 첼리스트 두 명으로 구성된 2CELLOS가 아비치(Avicii)의 'Wake Me Up'을 첼로 곡으로 편곡해 연주했다. 아비치는 스웨덴 출신의 유명 EDM DJ다. 첼로 두 개 만으로
허핑턴포스트는 2014년에도 수많은 멍청하고 이상하고 쓸모없는 동영상들을 많이 소개했다. 이상하고 멍청하고 쓸모없으면 어떤가. 이렇게 웃긴걸. 아래는 그 수많은 동영상 중에서 고르고 고른 10편의 동영상이다. 이 쓸모없지만
휘트니 휴스턴의 'I Will Always Love You'는 커버해서 부르기 정말 힘든 노래다. 그러나 위 동영상 속 소녀는 그 힘든 미션을 끝내주게 완수했다.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 사는 14살 소녀 제이드 버크는
인간은 지구의 골칫덩어리다. 하지만 동시에, 인간은 지구의 가장 멋진 보석이기도 하다. 그 증거가 위 동영상에 있다. 전 세계의 온갖 사람들이 몸으로 벌이는 놀라운 동영상을 모아서 소개하는 유튜브 인기 채널 '인간은
2014년에도 동영상은 돌고 돌고 또 돌았다. 역시 동영상 세계의 최고봉은 고양이 동영상이다. 이미 허핑턴포스트는 2014년 최고의 고양이 동영상을 소개한 바 있다. 고양이 다음은? 물론, 실패 동영상이다. 사람들이
PES는 영화감독이자 스톱모션 애니메이터다. 이 영상은 그의 최신작인 '잠수함 샌드위치'(Submarine Sandwich)다. 이야기의 무대는 어느 샌드위치 가게다. 주방장은 진열대에 있는 물건들을 슬라이스 기계에
8위 : f(x), 'RED LIGHT' 3위 : 소녀시대, Mr. Mr.' 4위 : 2NE1, 'COME BACK HOME' 6위 : 현아, '빨개요' 7위 : 슈퍼주니어, 'MAMACITA' 2위 : EXO, '중독
지상파 방송사 SBS[034120]는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인 유튜브에 내달부터 자사 방송 콘텐츠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SBS는 이날 SBS드라마 등 유튜브 내 자사 채널의 시작 화면에 "2014년
무료 온라인 비디오의 `선구자'인 유튜브가 내주 초부터 `유료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에 나서기로 해 디지털 음악시장의 세력 재편이 가속화할 전망이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구글의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가 유료 결제 모델을 추가할 계획이다. 광고 없이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옵션을 제공하겠다는 것.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유튜브 조직을 이끌고 있는 수잔 보이치키는 28일(현지시간) 열린 코드 모바일 컨퍼런스에서
위 동영상은 사랑니 수술을 마치고 난 아내를 남편이 인터뷰한 것이다. 남편은 아내에게 소감을 묻고 있다. 그런데 아내가 서럽게 우는 이유는 무엇일까? 사랑니 수술로 연신 입에서 나는 피를 닦아내던 아내가 꺼낸 말은 바로
엄마가 집을 비우면 아빠와 아들은 어떻게 놀까? 음식을 시켜먹거나, TV를 보거나, 빈둥빈둥 댈 것이 분명하다. 위 동영상의 아빠와 아들은 그 지루함을 놀라운 음악으로 탄생시켰다. 아빠는 트롬본을 불고, 아들은 오븐
Here It Goes Again This Too Shall Pass 미국 밴드 OK Go(오케이 고)는 기가 막힌 원씬원컷 뮤직비디오로 유명한 밴드다. 그들의 음악을 전혀 모르는 사람도 뮤직비디오는 기억할 정도로 말이다
오직 빨간 풍선을 이용해 팝가수 네나의 1980년대 히트곡, '99개의 빨간 풍선(99 Red Balloons)'을 연주한 남자가 있다. 바로 앤드류 후앙(Andrew Huang), 토론토를 근거지로 활동하는 음악가다
다음커뮤니케이션과 네이버 등이 케이티(KT)·에스케이브로드밴드(SKB)·엘지유플러스(LGU+) 등 인터넷 서비스 사업자(ISP)들의 차별 대우 탓에 세계적으로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동영상 서비스 시장에서 발을
"자기 아이디어와 기술을 믿어라. 남들이 미쳤다고 할 정도로" “왜 야후가 아니라 구글에 매각했냐구요? 너무 빨리 넘긴 거 아니냐구요?” 스티브 첸 유튜브 공동창업자가 지난 18일 저녁 서울 역삼동 구글코리아 사무실에서
모두가 셀카를 찍는다. 하지만 기찻길 옆에서는 셀카를 찍어서는 안 된다. 지난 4월 15일 유튜브에 깜짝 놀랄만한 셀카 동영상이 올라왔다. 자레드 마이클이라는 미국 청년이 올린 이 동영상의 설명은 다음과 같다. "기차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