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in

불은 지하 4층에 있는 화물차에서 펑 소리가 난 뒤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지속되는 추세다
경기도 용인의 한 대단지 아파트에 사는 길고양이들이 관리사무소가 놓은 쥐약을 먹고 죽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9일 경기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기흥구 A아파트에 거주하는 일부 주민들은 27일
국정농단의 '비선실세'인 최순실씨 부친 고 최태민씨의 묘가 경기도 용인시의 한 야산에 위치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용인시는 그의 묘가 신고되지 않은 불법 묘지라며 고발조치할 방침임이라고 밝혔다. 용인시 처인구 유방동의
정장식 전 포항시장이 경기 용인의 한 야산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26일 오후 11시 35분께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불곡산 한 등산로에서 정 전 시장이 넥타이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지인들이 발견했다. 앞서
지난주 많은 이들이 빨간불에 횡단보도로 돌아갔던 학생들 영상에 호응했다. 처음 영상이 올라온 YTN 페이스북 계정엔 수많은 댓글이 달렸고, 결국 주인공 학생들을 찾을 수 있었다. 용인 대덕중학교에 다니는 양모 양(15
최근 신규 아파트 분양 물량이 쏟아지고 있는 경기도 용인시에서 ‘공급 과잉’ 우려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용인은 2005~2006년 집값이 급등했던 이른바 ‘버블 세븐’에 속했으나, 2008년 금융위기 직후 거품이
경기 용인 '캣맘' 사망 사건의 용의자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초등학생 A(10)군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진 16일, A군의 주민과 학교 교사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사건의 용의자로 몰려 경찰 수사까지
경기도 용인의 한 도로공사 현장에서 붕괴사고가 발생, 인부 16명이 한때 매몰됐다가 구조됐다. 25일 오후 5시 20분께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남사면 한 도로공사 현장에서 10여m 높이의 교각 레미콘 타설중 상판이 붕괴됐다
2021년부터는 경기도 동탄에서 서울 강남구 삼성동까지 20분이면 갈 수 있을 전망이다. 바로 광역급행철도가 신설되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는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 건설사업의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주요 내용을 관보에 고시한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