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ui

사람들은 여럿이 있을 때 왜 목소리가 커지고 자신감이 올라가고 행동 과잉이 되는 걸까. 혼자 있는 사람은 당연히 여럿이 있는 사람을 위해 길을 비켜주거나 테이블을 내주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명절이 가까워지면서 모임이 더 많아진다. 그런 압력에서 벗어날 수 있는 지혜가 더 절실한 때다. 그래서 허프포스트는 전문가에 의뢰했다. 그들의 조언은 다음과 같다. 에티켓 전문가 다이앤 곳츠맨에 의하면 초대를 거절할
6인 1실의 다다미방에 들어가서, 단체로 한 공간에 있다 보니 흥에 취한 것을 모르는 바는 아니다. 하지만, 숙소에서 시끄럽게 게임을 하고, 공용 물품이라 할 수 있는 베개를 가지고 때리는 게임을 하는 장면은 그리 유쾌해 보이지 않는다. 내가 만약 저 객실 옆에서 편안하게 쉬고 있었다면, 객실을 바꿔달라고 했을 듯하다. 이번 북해도 시리즈에서는 전회에도 다다미방에 캐리어를 끌고 들어가는 모습도 영상에 담겨 있었다. 다다미방은 캐리어 등을 끌 경우 바닥 손상이 갈 수 있는 공간이다.
응급실 간호사의 입장에서 쓰는 글이다. 나는 4년간 응급실 간호사로 일한 것이 고맙고 또한 자랑스럽다. 나는 당신들의 가족들이 세상을 뜨는 순간에 손을 잡아주었다. 당신들이 가벼운 상처를 입었을 때, 술을 마시다 다쳤을
도널드 트럼프의 통치, 개인적 외교에 대한 접근, 심지어 심리까지도 그의 손을 보면 알 수 있다. 트럼프는 자신의 손과 평범한 손가락 때문에 불안정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트럼프의 작은) 손을 비판하는 사람들을 공격하고
축의금은 우리나라에서만 골치가 아닌 것 같다. 허핑턴포스트 US는 최근 영국의 한 하객이 겪었다고 주장하는 황당한 사연을 소개했다. '멈스넷'이라는 한 인터넷 게시판에 '당황하고빡친'(Puzzledandpissedoff
영국은 인기 있는 여행지이자 유학 장소이다. 지난 3월 아고다가 조사한 동양인이 즐겨 찾는 유럽 여행지 10선에 따르면 3위가 영국 글래스고, 4위는 옥스퍼드였다. 또 매년 '영국예술유학박람회', '영국유학박람회' 등이
건배할 때 술을 안 마시는 사람에게 우린 굳이 이렇게 말한다. "그래도 술이라도 채워. 입만 대." 이 때, 아무리 술이 아까워도 대신 물을 붓는 경우는 잘 없다. 그런데, 아마도 이런 '건배'의 주도는 다른 나라에서도
미국에서 리키 제바이스와 함께 가장 인기 있는 영국인으로 꼽히는 제임스 코든이 영국 사람 집에서 절대 하면 안 되는 일 한 가지에 대해 설명했다. "절대 남의 냉장고를 열지 마!" 아콘 TV의 세 편짜리 미니시리즈 '아주
온라인 여행 사이트 익스피디아(Expedia)에 따르면 최악의 비행기 승객은 '뒤에서 발로 좌석을 차는 승객'이다. 익스피디아가 지난 8월 승객 1천 명을 상대로 진행한 설문 조사의 결과다. 최종 순위는 아래와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