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anan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5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예산안 및 부수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회에 앞서 함께 논의하고 있다. 이날 오전 본회의는 개회 후 자유한국당의 의원총회와 예산안
6일 국회에서 처리된 내년도 예산(총 428조8626억원)은 심사 과정에서 애초 정부안보다 보건·복지·고용 예산이 줄어들고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이 대폭 늘어난 것이 특징이다. 이는 여야 협상 과정에서 야당의 요구대로
국회가 새해 예산안 처리에 나선 오늘(5일), 국회 상황이 궁금하다면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의 페이스북 라이브 중계를 보면 된다. 오후 10시 현재,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본회의장에 입장해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거세게
여야가 마라톤 협상 끝에 4일 2018년도 예산안 처리에 합의하면서 아동수당 신설과 기초연금 인상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여야가 발표한 합의문에는 아동수당 신설을 위해 내년도 예산안에 1조1000억원을 배정했으며, 기초연금
여야가 마라톤 협상 끝에 4일 공무원 증원 규모를 9475명으로 하기로 하는 등 2018년도 예산안 처리와 관련된 합의를 이뤘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여야는 내년도 예산안의 법정 처리 기한인 2일 밤까지 마라톤협상을 벌였으나 공무원 증원예산과 최저임금, 일자리 예산, 법인세 등 핵심 쟁점을 놓고 입장을 좁히지 못했다. 법정기한을 넘길 시 정부 예산안이 자동 부의되도록
내년도 나라살림 규모가 약 386조4천억 원 규모로 확정됐다. 국회는 3일 본회의를 열어 올해 예산보다 11조 원(2.9%) 늘어난 386조3천997억 원의 내년도 예산안(총지출 기준)을 통과시켰다. 이는 정부가 제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