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ujuyeonsang

배우 나문희가 영평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역대 최고령 수상자다. 나문희는 9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7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시상식에서 '아이 캔 스피크'로 여우주연상을
‘셰익스피어 인 러브’의 연기로 상을 받았다는 것 외에도, 기네스 팰트로는 혼자 힘으로 핑크색을 다시 유행시켰기 때문에 모든 상을 다 받을 자격이 있었다. #AllTheAwards 당시 겨우 26세였던 팰트로는 눈물을
주연이 아닌데 주연상을 받거나 후보에 오르는 경우. 이런 경우가 있느냐고 물으실지 모르겠는데, 의외로 많다. 대부분 여우주연상에서 발견된다.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의 헬렌 헌트는 사실 조연이다. 이 영화에선 잭 니콜슨을 제외한 모든 배우들이 조연이니까. <셰익스피어 인 러브>의 기네스 팰트로에 대해 말할 것 같으면, 사실 이 캐릭터는 주인공이 아니라 '상대역'이다. 영화 속 '여자주인공' 상당수가 사실은 남자주인공의 아내나 연인인 '상대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