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u

한국 야생 여우는 1980년 이후 자취를 감췄다
지난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야생동물 사진 5컷
PBS '네이처' 제작진에겐 미안한 소리지만, 새끼 북극여우들은 그 비싼 카메라 장비를 아랑곳하지 않는다. PBS 다큐멘터리 제작팀은 '숨은' 자동감지 카메라를 찾은 새끼 여우들이 장비를 망가트리는 과정을 공유했다. '네이처'는
이 동영상으로 확실히 증명된 점이 있다면 그건 독수리는 장난이 아니라는 거다. 고프로를 머리에 단 검독수리가 여우를 사냥하는 동영상을 보시라. '사냥'이라는 단어가 오히려 무색할 정도의 집중력으로 독수리는 먹이를 향해
유럽에 불어닥친 한파가 수많은 사상자를 내고 있다. 강추위에 취약한 건, 사람만이 아닐 것이다. 자연에 사는 동물들도 예년 겨울과는 다른 추위에 위협받고 있다. 최근 독일에서 발견된 한 여우의 사체는 자연이 얼마나 잔인할
보어들 판다에 따르면 아일라는 원래 누군가의 코트가 될 예정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실례 피옐(Sidle Fjell)은 아일라를 가죽 공장에서 구조해왔다. 당시 아일라는 4주차의 갓 난 새끼. 아일라는 피옐과 빠른 속도로
이 여우가 왜 사랑에 빠졌는지는 확실치 않다. 런던의 아티스트인 헨리 호프만은 길거리에서 여우 한 마리를 만났다. 여우는 호프만의 가방을 물고 떨어지지 않았다. 여우는 이유를 말해주지 않았다. 호프만은 "나도 네가 좋아
최고의 친구들에겐 항상 감정적 교류가 필요할까? 아마 이 귀여운 여우와 토끼 인형의 우정을 본다면 그런 생각이 들지 않을 것이다. 13일 영국 메트로는 서런던에서 구조된 새끼 여우와 토끼 인형의 모습을 공개했다. 태어난
작고 귀여운 초식동물과 거대하고 사나운 맹수들이 함께 사는 ‘주토피아’의 세계에서 우리가 기존에 가졌던 동물들의 이미지는 역전된다. 그동안 동물을 캐릭터로 한 여러 작품에서 동물에 대한 선입견을 만들어온 디즈니의 자기
인스타그램 유저 크리스티나는 집에서 여우를 키운다. 하얀색 털을 가진 북극 여우인 이 동물의 이름은 '아처'(Archer). 크리스티나는 평소 아처와 함께 하는 일상을 바인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해왔다. 3월 16일